×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QLD 일가족 몰살 참사, ‘가정 폭력 예방의 총체적 실패’

Date: 
Saturday, 22 February, 2020 - 20:53

퀸슬랜드 주에서 발생한 일가족 몰살 참사에 대해 호주 전역에 걸쳐 “가정폭력 예방대책이 매우 미흡하다”는 지적이 빗발치고 있다.

일부 전문가들은 “이번 참사를 통해 가정폭력 예방 및 지원 제도가 붕괴됐음이 반증됐다”고 지적했다.

심지어 피해자의 주변 친지들은 “경찰도 모든 위험을 주지하고 있었듯이 충분히 예견된 참변이었다”고 울분을 터뜨리는 등 가정폭력에 대한 사회적 공분이 치솟고 있다.

실제로 아내와 자신의 어린 세 자녀가 탄 차량에 휘발유를 끼얹은 후 불을 질러  숨지게 한 남편 로완 백스터에게는 가정폭력에 따른 ‘접근금지명령’과 ‘가정폭력 피해지원 제공’까지 결정됐고, 이후에도 추가 위협 행위로 여러 차례 경찰에 신고된 상태였던 것.

이런 가운데 주말에 걸쳐 브리즈번 등 일부 주요 도시에서는 가정폭력 근절을 호소하는 시위가 이어졌다.

뿐만 아니라 정치권에서도 가정폭력 근절에 대한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는 데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 

세 자녀와 함께 숨진 친모 하나 백스터(31)의 유족들은 “그녀의 남편은 괴물이었다.  그의 손아귀에서 벗어나게 하기 위해 가족들이 무던히 애를 썼는데 결국 이런 참사로 귀결되고 말았다”며 오열하고 있다.

실제로 숨진 하나 백스터의 모발폰에는 남편의 살해 위협 메시지가 가득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끝없는 위협과 감시가 이어졌던 것으로 전해졌다.

 

참사는 19일 오전 친정 부모 집에 피신해 있던 하나 백스터가 세 자녀를 학교에 데려다주는 길에 발생했다.

당일 오전 8시20분 경 브리즈번 시내에서 남동쪽으로 6km 떨어진 캠프힐 레이븐가에서 흰색 SUV 차량이 잠시 정차한 사이 별거 상태의 남편 로완 백스터가 차 문을 열고 휘발유를 끼얹고 불을 붙이자, 차는 순식간에 폭발 굉음과 함께 커다란 불길에 휩싸였다.

폭발된 차량 속에 있던 세 자녀 아알리야(6), 라이아나(4), 트레이(3)는 불길에 갇혀 숨졌고, 아이들의 친모 하나 백스터는 중화상을 입은 상태에서 운전석에서 탈출해서 주민들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당일 저녁 숨을 거뒀다.  

폭발 굉음과 불길에 놀라 모여든 주민들이 불을 끄려 하자 로완 백스터는 “끄지마.  그냥 둬”라고 소리쳤던 것으로 전해졌다.

아내와 세 자녀를 숨지게 한 인면수심의 남편은 현장에서 자해 후 숨을 거뒀다.

사건 현장에는 불에 탄 차량과 더불어 로완 백스터가 자해에 사용한 칼도 발견됐다.

로완 백스터는 럭비 선수 출신으로 브리즈번 카팔라바에서 아내와 함께 피트니스센터를 운영해왔다.
 

그는 불과 몇 달 전만 해도 소셜네트워크 서비스(SNS)인 페이스북에 단란한 가족사진을 올리는 등 가정적인 모습을 보였지만 실제로는 상습적인 가정 폭력범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

결국 지난해 말 남편의 폭력으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부인이 삼남매를 데리고 인근 친정 부모의 집으로 피신해 별거가 시작됐지만, 결국 참극으로 귀결됐다.
 

사진=(AAP Image/Albert Perez)  QLD 일가족 몰살 참사에 즈음해 호주 전역에서 가정폭력 근절 시위가 펼쳐지고 있다.

©TOP Digital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