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서울 음식점 대부분 호주산 쇠고기 사용….김치는 중국산 수입

Date: 
Friday, 21 February, 2020 - 10:13

서울 시내의 음식점 가운데 67.8%가 호주산 쇠고기를 구매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 농촌경제연구원이 서울 지역의 음식점 330곳을 대상으로 농축산물 소비 실태를 조사한 결과 축산물 품목별 원산지 구매 비중은 쇠고기의 경우 호주산(67.8%)이 가장 많았고, 미국산(21.0%), 한국산(11.2%) 등이었다.

반면 돼지고기는 국내산이 66.9%로 가장 높았고, 칠레산(12.3%), 미국산(9.7%), 캐나다산(7.2%) 등으로 나타났다.

닭고기 역시 국내산이 85.8%로 월등히 많았고, 브라질산(8.2%), 미국산(5.0%) 등이었다.

오리고기는 거의 국내 수급(96.7%)이 이뤄졌다.

한편 과거와는 달리 배추김치를 직접 제조하는 음식점 비율은 38.3%에 그쳤다.

완제품을 사는 비율은 61.7%였고, 완제품을 사는 음식점 중 87.4%는 중국산 배추김치를 구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전체 330곳 중 54%가량인 178곳이 중국산 배추김치를 구매하고 있는 것.

 음식점들의 중국산 구매 비율은 깐양파(55.0%), 다진마늘(45.2%), 고춧가루(45.1%), 깐마늘(45.1%) 등이었다.

반면 무(99.2%), 대파(99.0%), 양배추(93.1%), 당근(58.8%) 등은 국내산 구매 비율이 높았다.

농산물 식자재 구매 때 애로사항으로는 가격등락이 심함(30.6%), 안정적인 물량공급이 곤란함(26.7%), 품질의 손상이나 신선도가 떨어짐(19.7%), 규격이 균일하지 않음(12.1%), 적절한 가격정보를 얻기 곤란함(10.9%) 등을 꼽았다.

 

©연합뉴스/TOP Digital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