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최악의 폭염 및 산불 사태 불구 호주 새해 맞이 불꽃 놀이 강행

Date: 
Monday, 30 December, 2019 - 18:45

소방당국은 우려’…불꽃놀이 반대 청원 26만 명

호주 최악의 산불 사태에도 불구하고 시드니 앞바다에서 오페라 하우스와 하버 브리지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새해맞이 불꽃놀이는 예정대로 진행된다.

하지만 호주 소방당국은 폭염과 산불 상황을 우려하며 불꽃놀이가 취소될 수 있다고 경고했고, 불꽃놀이 반대 청원에 수십만명이 서명하는 등 호주 현지에서는 불꽃놀이를 둘러싼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스콧 모리슨 연방 총리는 “호주의 저력을 전 세계에 보여주기 위해 산불 위기에도 불구하고 시드니 불꽃놀이는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세계는 매년 시드니를 바라보며 우리의 맥박과 열정, 성공을 주시한다"며 "우리가 직면한 도전의 한가운데에서 우리가 얼마나 낙관적이고 긍정적인지를 전 세계에 보여줄 더 좋은 때는 없다"고 말했다.

불꽃놀이 주관 당국인 시드니 카운슬의 클로버 모어 시장은 “불꽃놀이 관련 비용은 이미 모두 지불됐고, 안전망도 구축됐다”면서 “행사를 취소하면 오히려 피해가 커진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카운슬은 공식 성명을 내고 산불 위기 상황 속에서 불꽃놀이를 하는 것에 대한 걱정을 인정한다면서도 불꽃놀이를 예정대로 한다고 밝혔고, 시의회도 불꽃놀이 진행을 승인했다.

시 대변인은 "불꽃놀이를 취소한다고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일은 거의 없다"며 "행사를 취소하면 비행기와 호텔, 레스토랑을 예약한 국내외 관광객 수만 명의 계획을 망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시드니 불꽃놀이는 전 세계적으로 10억명가량이 시청하는 것으로 추정되며 이로 인한 경제효과는 1억3천만 달러(약 1천51억원)에 달한다는 것이 시드니 카운슬 측의 주장이다.

이처럼 정부와 시드니시가 불꽃놀이를 그대로 진행하겠다고 못 박았지만, 호주 내부에서는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불꽃놀이가 진행되는 다음 주 폭염의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예보됐기 때문이다.

시드니 서부 교외 지역은 이날 섭씨 41도를 찍었고, 불꽃놀이를 앞둔 31일에는 44도까지 기온이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

시드니가 속한 뉴사우스웨일스주(州) 소방당국은 최악의 재앙적 상황이 선언된다면 불꽃놀이가 취소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와 함께 해맞이 불꽃놀이 반대 청원에 서명한 사람도 26만명을 돌파했다.

이들은 청원서에서 650만 달러 규모의 불꽃놀이 예산을 화마와 싸우는 자원봉사 소방대원과 극심한 가뭄으로 고통받는 농부들에게 사용할 것을 촉구했다.

 또한 산불로 대기 중에 유독한 연기가 가득한 상황에서 "불꽃놀이는 몇몇 사람들에게 엄청난 정신적 충격을 줄 수 있다"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시드니시 대변인은 "안전과 청소 등에 집행되는 불꽃놀이 예산의 대부분은 이미 사용됐다"고 반박했다.

 

©연합뉴스/TOP Digital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