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한국계 호주인 최모씨 “김정은의 특별대우 받았다”

Date: 
Wednesday, 16 October, 2019 - 15:17

북한 무기와 천연자원 해외 거래 중개 등 6건 혐의로 2017년 12월 구속 기소

 

호주에서 대량살상무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첫번째 사례였던 한인 최모씨(60)가 호주연방경찰 조사를 통해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으로부터 특별 대우를 받는 신분이었다고 주장했다.

한국 태생 호주 시민권자인 최씨는 북한산 미사일 유도장치 부품과 천연자원 등을 해외로 밀수출하려던 혐의로 2017년 12월 17일 이스트우드에서 체포, 구속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연방 경찰의 최근 진술서에 따르면 최씨는 석탄, 철광석, 유류, 무기 기술 등의 거래 협상을 위해 러시아, 시리아, 대만, 캄보디아의 암시장(blackmarket) 연락망을 이용했다. 이런 혐의 사실(alleged facts)은 아직 법정에서 검증되거나 최씨가 동의한 것은 아니다.

경찰 진술서는 또 최씨가 북한에 여러 차례 여행을 다녀왔으며 2015년 7월 김정은 및 대량의 대포와 로켓포가 묘사된 북한 선전용 비디오를 대만인의 이메일 주소로 보냈다고 했다. 그는 다른 사람들과 의사소통시 탄도 미사일을 소나무(pine trees), 미사일 공장을 묘목장(nurseries)이라고 하는 암호문(coded language)도 사용했다.

최씨는 2014년 밀가루 거래 협상을 중개할 때는 자신이 북한의 국제 무역 연락관(liaison)으로 김정은의 직접 지시에 따라 움직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 “내가 김정은에게 인정받는 전략가라는 사실 모르고 있어” = 그는 2015년 7월 한국에 석탄을 판매하기 위한 거래시, 거래 상대방들이 자신의 신분을 모르는 큰 실수를 범했다면서 “그들은 내가 단지 북한에 약간의 영향을 행사할 수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내가 김정은의 특별대우(favour)를 받는 인정받는 전략가라는 사실을 모르고 있었다”고 밝혔다.

최씨는 2017년 12월 체포된 뒤 천안함 격침 5주년에 북한산 석탄을 부풀려진 가격에 한국으로 판매하려고 협상을 시도했음을 인정했다고 한다. 그는 북한이 천안함을 격침했다는 잘못된 주장에 대한 대북 보상 차원에서 가격을 부풀렸다고 이유를 댔지만 이 거래는 무산됐다.   

이번 사건 조사관들은 최씨가 2017년 말 대만 연락원에게 미사일과 미사일 기술을 판매하기 위한 중개를 했고 미사일 제조를 돕기 위해 전문가들을 보내주기로 합의까지 했지만 협상이 와해됐다고 했다.  최씨는 체포 당시에 또다른 무기 유도 장치 부품 공급 계약을 진행하던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 최씨 혐의 부인하며 보석 신청 준비…검찰 “보석 불허해야” = 경찰은 최씨의 집에서 북한산 잠수함 관련 문건 및 핵탄두와 항공 방어체계에 대한 자필 기록과 도표 등도 압수했다.

최씨의 전 부인인 지모씨는 최씨가 체포되기 전 7년간 센터링크의 정부 보조금 혜택을 받았으며 자신의 북한 관련 사업이 엄청난 돈벌이가 될 것이라고 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최씨는 유엔 제재법 위반, 대북 교역 금지 제재법 위반, 대량살상무기법 위반 혐의를 모두 부인해왔으며, 11일 NSW 대법원에 보석 신청을 준비하고 있다.

호주 검찰측은 최씨의 호주 외부 자금에 대한 접근가능성과 호주에서 도주할 가능성을 이유로 보석 불허를 법원에 요구했다.

 

사진 설명: 최모씨는 2017년 12월 이스트우드에서 체포됐다.

 

권상진 기자 editor@topnews.com.au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