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노동당 “모리슨 총리 미국방문, 호-중 관계 악화 직격탄”

Date: 
Wednesday, 2 October, 2019 - 18:23

미국에서 ‘국빈’ 이상의 극진한 대우를 받았던 스콧 모리슨 연방총리의 미국 방문 결과에 대해 연방 노동당이 호주의 최대 교역국인 중국과의 관계 악화에 직격탄이 됐다고 맹비난했다.

노동당의 예비국방장관 리차드 말스 의원은 “미국과 중국 간의 무역 분쟁이 심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스콧 모리슨 연방총리의 이번 미국 방문 결과는 호주와 중국의 관계를 최악의 상태로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중국을 방문하고 돌아온 리차드 말스 의원은 “스콧 모리슨 연방총리의 전형적인 ‘확성기 외교’는 중국과의 긴장 관계를 촉발했다”고 거듭 주장했다.

그는 “중국과 미국의 무역 분쟁이 심각상태로 악화되고 있음을 모두가 우려하고 있는 상태에서 모리슨 연방총리는 상호 존중의 외교가 아닌 떠들썩한 확성기 외교로 중국에 돌직구를 던졌다”고 강조했다.

 

©TOP Digital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