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그레이트 오션 로드 착공 100주년

지상 최고의 절경을 지닌 최대의 ‘전쟁 기념관’

호주의 아이콘 가운데 하나로 지상 최고의 절경을 지닌 빅토리아주의 그레이트 오션 로드가 착공 100주년을 맞았다.

기암절벽의 해변가를 따라 펼쳐진 총 연장 243km의 그레이트 오션 로드는 호주로 귀환한 1차 대전 참전용사들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시작됐고, 다이너마이트 곡괭이 삽 등을 동원한 난공사 끝에 지상 최고의 해변가 도로로 탄생됐다.  

16년 에 걸쳐 완공된 그레이트 오션 로드 건설의 당초 취지는 1차 대전 전몰 용사들을 기리기 위한 사업이었다.

이런 점에서 볼 때 이 도로는 지상 최대 규모의 전쟁 기념관이라 할 수 있다 .

굽이진 해안을 따라 생겨난 지형 변화와 석회암 바위 절벽의 멋진 자연 절경은 이 지역의 가장 중요한 관광 자원이다.

도로 건설은 제1차, 제2차 세계대전 사이의 대공황 시기에 귀환병의 일거리로서 정부가 계획했다.

그레이트 오션 로드는 바스 해협(Bass Strait)과 인도양의 가장 아름다운 경치를 즐길 수 있는 곳이다.

뿐만 아니라 세계적 명소로 명성이 드높은 12 사도 바위(The Twelve Apostles)와 더불어 런던 아치(London Arch) 등 천연 바위가 뿜어내는 기암절경을 만끽할 수 있는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바닷길이다.

속도 제한은 장소에 따라 80km/h에서 100km/h이지만, 많은 장소에서 급격한 커브가 있어서 제한 속도까지 도달하지는 않아도 충분한 스릴도 즐길 수 있다.

뿐만 아니라 그레이트오션 로드를 따라 드라이브를 하다 보면 도로 중간중간에 자리잡은 자그마한 마을들을 여러 곳 지나게 된다.

지금은 조용했던 해변 마을의 예전 이미지를 떨치고 수 많은 관광객들의 휴식공간을 제공하게 된다.

대도시와 바다 사이의 접점이 됐고, 숲이 우거진 언덕 등의 아름다운 풍경을 배경으로 하는 자그마한 마을들은 특히 국내 관광객들에게 인기가 높다.

그레이트 오션로드의 대표적인 마을 아폴로 베이(Apollo Bay)

멜버른에 출발해 그레이트 오션 로드를 따라 계속 가면 곧 아폴로 베이(Apollo Bay) 마을에 도착하게 되는데, 이곳은 그레이트 오션 로드에서 커다란 마을 중 하나이고, 여행자들의 경로에 있어서 중간 기착지로 인기있는 곳이다.  

마을에는 많은 레스토랑과 카페, 바 뿐만 아니라 다양한 종류의 숙박 시설들이 있다.

해산물은 이 마을 최고의 요리이며 매년 2월 해산물 축제가 열리고 있어 호주인들은 그레이트오션 로드를 생각할 때 늘 아폴로 베이를 떠올린다.

 

세계적인 랜드마크 12사도 바위

아폴로 베이를 지나치면 그레이트 오션 로드의 상징이자 세계적 랜드마크인12사도 바위(Twelve Apostles)의 웅장함과 마주치게 된다.

12사도 바위는 수 만년에 걸친 해안선 파도의 침식 작용으로 탄생된 바위 기둥으로 , 예전의 해안선을 나타낸다고 한다.

원래 12개였던 바위기둥들은 제대로 남아 있는 것은 8개 정도다. 12개 중 4개의 바위기둥들은 파도의 침식작용으로 인해 무너졌고, 45m 높이까지 솟구친 기둥들만 남게 됐다. 지금도 일 년에 약 2cm 정도 씩 파도에 침식되고 있는 상태다.

12사도 바위를 관광하는 방법으로는 ‘깁슨 스텝 해안가’에서 전망대를 통해 보는 방법이 있으며, 항상 관광객들로 북적인다.

해질녘이 되면 석양에 따라 변하는 12사도를 사진에 담기 위해 여기저기서 사진기의 셔터가 바쁘게 터지는데 그 순간도 큰 추억으로 남게 된다.

동틀 무렵의 12사도도 굉장히 매력적이다.

보통 당일치기 코스 이외의 1박 이상의 관광상품은 해질녘과 해뜰 무렵의 12사도 관광이 모두 포함되며 평생 단 한 번 볼 수 있을까 한 대자연의 장관을 목격할 수 있다.

12사도 바로 옆에 있는 런던 아치(London Arch) 역시 유명한 관광 명소로  1990년까지 파도가 뚫어 놓은 구멍으로 이루어진 천연 아치형 다리의 일부였으나, 현재는 파도와 바람으로 인해 무너져 있다.

당시 아치 끝에 관광하던 2명의 관광객이 있었으나 육지와 연결된 다리가 붕괴돼 아치에서 고립됐다가 구출된 일화도 있다.
 

12사도 바위 서편으로 5분 가량 가면 포트 캠벨(Port Campbell)이라는 자그마한 마을이 나온다.

드라이브와 더불어 주변 지역의 답사를 하기에 대단히 이상적인 장소이다.

이 곳에는 종류별 다양한 가격대의 숙박 시설과 더불어 수 많은 테이크어웨이 숍 등의 식당들과 호주의 ‘전통음식’ 피쉬 앤드 칩스 음식점들이 즐비해 하루 정도 묵기에는 안성맞춤이다.

사진: 100년전 비포장 도로 당시의 그레이트 오션 로드

 

 

사진=Victoria 주 관관청 제공

최윤희 기자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