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호주한인총연합회, 차세대 한인들 정계진출 욕망 일깨워

“그동안 잊고 있던 정치적 꿈이 다시 살아난 것 같다”

‘2019 차세대 지도자 포럼’, 8개 주의 차세대와 기성세대 한마음

 

호주한인총연합회(회장 안영규)가 호주 전국의 한인 차세대 지도자들에게 정계진출의 중요성을 홍보하고 정치 지망생을 발굴 육성하기 위해 시행한 ‘2019 차세대 지도자 포럼’(Future Leaders Forum)이 성황리에 열렸다.

9월 7일 시드니한인회관 대강당에서 열린 행사엔 호주 8개 주도의 차세대 43명과 전현직 한인회장 등 약 160명이 참석해 한인사회의 정계진출 실태와 개선점 등에 대한 8시간에 걸친 토론회를 진행했다.

주요 내외빈들의 한인사회 정계진출 방안에 대한 당부와 조언 그리고 격려가 쏟아지자 차세대 참석자들은 이날 포럼이 정계진출에 대한 긍정적인 시각을 일깨우고 잠재된 정치적 욕망을 자극하는 계기가 됐다고 전했다.

이날 행사엔 호주한인총연합회의 안영규 회장과 정현재 사무총장, 이백순 호주 대사, 홍상우 시드니총영사, 백승국 대양주한인회총연합회 회장, 이슬기 ACT 주의원, 피터김 라이드 시의원, 각 주의 전현직 한인회장과 한인단체장, 한국 지상사 대표자 등이 참석했다. 주류사회의 조디 맥케이 NSW 노동당 대표와 존 시도티 NSW 다문화부 장관 등도 참석했다.

이슬기 주의원과 스콧박 치과의사는 이날 오후 2시부터 4시 30분까지 차세대 참석자들을 대상으로 연설 후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4시 30분부터 5시까지 네트워킹 형성을 위한 교류의 시간을 가진 후 5시부터 공식 행사가 시작됐다.

안 회장, 이백순 대사, 조디 맥케이 노동당 대표, 존 시도티 장관, 이슬기 주의원, 백승국 회장 등이 차례로 인사말과 축사를 전했다.

▶ “차세대 지도력 향상과 호주정치에 대한 관심 제고하길” = 안 회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호주 정부에 한인사회를 알리고 차세대의 지도력 향상과 호주정치에 대한 관심을 제고하는 계기가 되기 바란다”면서 “한인 정치인을 선출할 기회가 생긴다면 초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대사는 “한인들의 호주 정치 참여 비율은 아주 저조하다. 현재 주의회에 한명의 의원만 있다”면서 "이를 개선하려면 한인들의 정치적 역량을 결집하고 강화할 수 있는 전국적 조직과 활동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그는 “차세대 지도자를 발굴 육성하고 호주와의 통합을 권장하는 이런 행사 개최는 바람직하다”면서 “한인사회가 한호 양국간 교량 역할을 지속적으로 수행하며 호주정치에 활발히 참여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인 밀집 지역 스트라스필드 지역구의 맥케이 의원은 "공동체를 위한 열정과 헌신과 의지를 갖고 있다면 그 어떤 것도 가능하다. 정치적 잠재력이 있는 한인 청년들을 위한 지지와 성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시도티 장관은 “우리는 모두 함께하고, 화합하고, 공통의 명분을 위해 모였다. 젊은이들은 NSW 다문화사회의 조화로운 건설과 유지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면서 “포럼을 통해 오늘과 내일의 리더이자 목소리인 젊은이들이 사회를 긍정적으로 변화시킬 강력한 힘이 있음을 인식시켜 달라”고 밝혔다.

 

▶ “이런 행사는 차세대를 지원하고 멘토링하는 매우 유익한 중심축” = 이슬기 의원은 “7년전 시드니한인회관에서 열린 후원의 밤에서 보여준 한인사회의 강력한 힘 덕분에 자신있게 선거에 출마할 수 있었다. 이런 행사는 차세대를 지원하고 멘토링하는 매우 유익한 중심축”이라며 차세대를 위해 희생한 부모님들께 감사의 뜻을 전했다.

백승국 회장은 “한인 1세대들의 헌신을 바탕으로 2-3세대들은 많은 성취를 이룩할 수 있었다”면서 “포럼을 통해 많은 성과를 얻고 장밋빛 미래 발전에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옥상두 한호정경포럼 회장, 크리스티나강 전 NSW 주총선 어번 지역구 후보, 정동철 변호사 등도 차세대들을 위한 의미있는 격려의 말을 전했다. 이 대사는 별도의 강연을 통해 그간 경험에 기반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정치역량 강화와 한인사회 발전 방안을 전달했다.

 

▶ “주류 정치권 도전의 동기 유발을 위한 좋은 계기였다” = 평가 시간에 한인 청년 참석자들은 "이번 행사가 왜 주류 정치권에 도전해야 하는지에 대한 동기 유발을 위한 좋은 계기였다"고 입을 모았다.

시드니에서 고등학교 교사로 일하는 한정태 씨는 "이날 행사를 통해 그동안 잊고 있던 정치적 꿈이 다시 살아난 것 같다. 일단 한인사회 봉사 활동에 참여하면서 차근차근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이민 1세대로 애들레이드에서 물리치료병원을 운영하는 윤진욱 씨는 "작년에 무작정 시의원 선거에 도전했다가 실패의 쓴맛을 봤는데, 오늘 행사가 큰 격려와 감동이 된다"고 말했다.

멜버른에서 아시아 국가 관련 컨설팅 서비스를 하는 알렉산더 이켈 씨는 "한인들의 정계 진출과 관련, 한인사회의 이익과 호주 전체의 이익을 조화시키는 방안에 대한 연구와 논의가 있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김경미 씨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정보영 조여진 첼로 듀엣이 영화 '타이타닉' 주제곡을 연주하고 김경혜 씨가 ‘뉴 아리랑’과 ‘꽃밭에서’ 노래를 선사해 참석자들의 갈채를 받기도 했다.

 

권상진 기자 editor@topnews.com.au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