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소리 통한 동서 고금의 소통

다오름사이먼 바커-배일동, 대금연주자 김혜림과 협연

사진: 멜버른 재즈 페스티벌에서 연주하는 사이먼 바커

재즈와 판소리를 접목시킨 앙상블 ‘다오름’의 두 주역인 호주 국가대표 ‘재즈 드러머’ 사이먼 바커와 그에게 한국 전통 음악의 영감을 준 멘토 배일동 명창(중요무형문화재 제5호)이  한국의 대금 연주자 김혜림과 함께 멜버른에서 특별 무대를 꾸민다.

멜버른 아트 센트와 호주 아트 오케스트라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크로스오버 무대 시리즈 ‘미팅 포인트’의 이번 특별 공연은 9월 22일 멜버른 소재 ‘더 파빌리온 아츠 센터’(The Pavilion in Arts Centre)에서 펼쳐진다.

 

김헤림, 사이먼 바커 그리고 배일동의 협연에는 말레이시아의 바이올리니스트 페이 안 여, 그리고 트럼펫 및 전자악기의 피터 나이트도 참여한다.

 

‘미팅 포인트’라는 타이틀을 내건 이번 공연은 ‘나뭇잎과 그림자’라는 주제를 내걸고 ‘국경을 뛰어넘은 음악과 과감한 변주곡 무대’를 통해 퓨전 식 한국의 전통 소리, 타악기 리듬, 실험적 재즈를 접목시키는 전례 없는 도전에 나선다.

 

대금연주자, 민족음악연구가 김혜림

 

대금 연주자이자 작곡가 및 음악 인류학 연구자인 김혜림은 한국의 전통 악기인 대금을 이용해 다양한 음악 문화와 교류하면서 한국 음악의 새로운 가능성을 펼쳐 나가고 있다.

 

서울대학교 국악과에서 학사 및 석사를 마치고 런던 대학교에서 민족 음악학으로 박사 학위를 취득하고 한국 음악의 세계화 방안에 연구를 해오고 있다.

 

그는 2006년 금호 영아티스트, 2010년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영 아티스트에 선정됐고,  2016년 런던 재즈페스티벌의 영 아티스트 프로젝트인 '테이크 파이브'(Take Five)에 젊은 재즈 연주가로 선정되는 등 유럽을 중심으로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2017년에는 런던에서 거행된 K 뮤직페스티벌에서 영국의 보컬 겸 바이올리니스트 앨리스 자와드즈키와 한 무대를 펼쳐 호평을 받았다.

 

김혜림은 또 민족음악연구가로서 다양한 국제학술행사에도 참여하면서 전통음악의 학문적 체계 마련을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혜림과 함께 공연하는 사이먼 바커와 배일동은 이미 재즈와 판소리를 접목시킨 앙상블 ‘다오름’을 통해 10여년 넘게 호흡을 맞춰왔다.

 

사진: 지난 2008년 다오름 결성직후 시드니 오페라 하우스 공연을 위해 호주를 찾은 배일동, 김동원 그리고 사이먼 바커

국가대표재즈 드러머 사이먼 바커의 한국 소리 사랑

 

사이먼 바커(50)는 호주를 대표하는 최고의 재즈 드러머다.

 

한국 문화계에 큰 반향을 불러일으키면서 2009년 더번 국제영화제 최우수 다큐멘터리 상을 수상한  ‘땡큐 마스터킴: 무형문화재 82호를 찾아서’(2008년, 감독 엠마 프란츠)의 실제 주인공이다.

 

즉흥 연주의 대가이며, 다문화 음악의 상징인 ‘크로스 오버 뮤직’의 달인으로 불리는 사이먼 바커는 한국의 소리에 매료돼 재즈와 판소리를 접목시킨 음악을 호주와 한국은 물론 전 세계에 알려왔다.

 

한국 음악의 혼, 이완된 힘에 매료된 그는 지난 2000년 ‘다오름’을 결성한 직후 TW와의 특별 대담을 통해 한국에서 체득한 한국 음악의 독특한 특징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서양의 드럼 연주가 강하고 자극적인 공격의 형태라면 한국의 연주는 커다란 음을 자연스럽고 부드럽게 밀어내는 형태입니다. 한국 명인이 연주하는 걸 보면 몸은 이완되고 편안하지만 단전에는 오히려 힘이 들어가요. 대개 서양 음악은 평소에는 몸이 풀어지다 음악이 고조되면 더 힘이 들어가는데 한국에서는 음악이 고조될수록 몸이 더 편안해져요. 그게 정말 어려운 거거든요. 그래서 저는 지금도 호흡과 음악을 연결 짓는 연습을 하고 있어요."

그가 말한 명인은 누굴까?

 

오늘의 사이먼 바커를 만든 원동력의 80%는 동해안별신굿이라는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정확히 말하자면 동해안별신굿 기능 보유자였던 고 김석출 선생의 장구 소리였던 것.

 

1998년 우연히 한국인 친구를 통해 CD로 김 선생의 장구 연주를 들은 뒤 그는 새로운 세상을 만났다.

 

그 후 김 선생을 만나기 위해 7년 동안 17번이나 한국을 찾았다.

 

수차례 연주 여행 끝에 본격적으로 김석출 선생을 만나기 위해 한국을 찾은 지난 2005년에는 그의 한국 소리 사랑의 여정을 그린 영화까지 만들어졌다.

 

동료이자 재즈 가수였던 엠마 프란츠 감독에 의해 2008년 만들어진 영화 '땡큐, 마스터 킴(원제 Intangible Asset No.82)'이 바로 그 다큐멘터리 영화다.

 

사이먼 바커가 당시에 김석출 선생을 만난 것도 행운이었지만 김동원, 배일동이라는 소중한 친구이자 멘토를 얻어 간 것도 운명에 가까운 일이었다.

 

특히 배일동 명창은 그에게 강한 영감을 준 일종의 멘토였고, 세 사람은  재즈와 국악이 만나는 '다오름'이라는 밴드를 결성해 활동해 왔다.

사이먼 바커는 또 “훗날 한국에서 제자들을 양성하고 싶다”면서 "한국 대학에서 재즈를 배우는 학생들은 브라질, 쿠바 음악은 배우고 싶어하지만 부산 음악, 한국 음악은 배우지 않아요. 저는 한국에서 한국 음악이 얼마나 소중한지를 알려 주고 싶어요"라고 의미 심장한 말을 남겼다.

 

그는 또 “한국의 리듬은 한국의 말만큼이나 아름답습니다. 그 소중함을 배워야 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지리산에서 득음한 소리꾼 명창 배일동

 

사이먼 바커에게 한국 전통 음악에 대한 영감을 준 멘토 배일동 명창은  중요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이수자로 지난 1995년부터 2001년 까지 7년간 지리산에서 득음한 소리꾼이다.

 

득음을 위해 지리산 자락 폭포수 옆에 움막을 짓고 7년간 살았던 그는 “음은 계곡이여, 양은 산이고. 폭포는 음과 양이 바로 만나는 지점이지요. 폭포에 살면서 음양의 기를 끌어당겼던 것 같아요”라는 말을 남기며 하산했다.

이후 사이먼 바커를 만난 배일동은 다오름을 조직해 판소리에 재즈, 서커스, 전시 등 다양한 장르를 결합해 고국의 국악을 세계에 알리는 역할을 해왔다.  

사진:  호주 아트 오케스트라와 ‘창의적 무대’ 연출을 위해 늘 함께 해온 사이먼 바커(왼쪽)와 배일동 명창(맨 우측).  가운데는 CMI의 다니엘 윌프레드와 데이비드 윌프레드.

 

 

최윤희 기자/TW 편집진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