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기후변화회의>호주, 태평양 제도국에 10억 달러 지원

호주 동부 표준시로 30일 파리에서 개막한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를 통해 호주는 향후 5년 간 태평양 제도국에 대한 10억 달러 지원 및 교토 의정서 2단계 비준에 대한 각오를 공표했다.

 

말콤 턴불 연방총리는 이번 회의 개막과 함께 자연재해에 크게 노출돼 있는 태평양 제도국의 기후변화 대책 및 탄소 오염 방지를 돕기 위해 향후 5년 동안 10억 달러를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가운데 2억 달러는 이미 지난해 페루에서 거행된 준비 회의에서 공표된 바 있고 이번에 8억 달러를 추가한 수치다. 

 

턴불 총리는 이번 회의를 통해 현실적 목표가 도출돼야 한다는 점을 역설했다.

 

턴불 총리는 "국제사회가 그린하우스 개스 방출 제로 시대를 협약한 이후로도 지구 온난화의 충격파가 감지되고 있으며 여전히 진행중이다"라면서 “기후변화 상황에 적응하는 능력도 중요하지만 혁신적 대처 방안 마련은 더욱 중요하다.  하지만 현재 가장 어려움에 처한 태평양 제도국가에 대한 지원 역시 절실하다”고 역설했다.

 

줄리 비숍 외무장관은 10억 달러는 호주의 해외원조 예산에서 지출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줄리 비숍 외무장관은 “수자원, 도로, 위생시설 등을 포함해 자연재해 극복  문제 등 태평양 연안의 제도국은 자연재해에 가장 노출된 국가들이다”라며 “이들 국가들도 도움을 절실히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

 

연방정부의 이러한 움직임에 야권은 충분하지 않다는 냉담한 반응을 보였다.

 

파리 기후협약회의에 옵저버 자격으로 참석 중인 빌 쇼튼 노동당 당수는 자유당 연립정부가 좀더 과감한 접근을 해야 한다며 불만을 터뜨렸다.

 

쇼튼 당수는 “기후변화 대책 수립을 위한 용단이 필요한 시점에 대단히 안전한 길만 고르고 있다”고 비아냥댔다.  

 

녹색당도 흡사한 반응을 보였다.

 

역시 옵저버 자격으로 회의에 참가하고 있는 녹색당의 라리사 워터즈 의원은 더욱 과감한 예산지출의 결단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워터즈 의원은 “프랑스나 영국, 캐나다, 독일의 재정적 기여에 비하면 너무 초라하다”면서 “이들 국가들은 호주보다 몇배 몇십배 더 큰 규모의 재정적 지원을 단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TOP Digital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