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대중 교통 좌석을 둘러싼 승객들의 ‘심리전’

대중교통 수단인 기차나 버스를 탔을 때 순간적으로 고민에 빠지게 된다.

좌석이 많이 비어 있을 때부터 만원일 경우에 이르기까지 짧은 순간에 순발력 있게 최선의 선택을 해야 목적지까지 가는 데 후회가 없다.

이미 자리를 잡고 앉아 있는 승객들도 심리전은 치열하다.  

미국의 학술지 '상징적 상호작용(Symbolic Interaction)'에 발표된 한 논문에 따르면 장거리 버스 여행을 하는 '나 홀로' 승객 대부분이 옆자리에 다른 승객이 앉을 수 없도록 특별한 행동을 한다.

논문은 미국을 횡단하는 그레이 하운드 버스를 이용해 3년 이상 수천 마일을 여행하며 승객들의 행동과 습관을 관찰한 결과다.

연구 결과 장거리 버스 승객들은 암묵적인 규칙과 행동 등을 통해 옆자리에 다른 사람들이 앉지 못하도록 '일시적 비사회적인 행동'을 한다는 매우 흥미로운 사실을 밝혀냈다.

즉 승객들은 모르는 사람들과 사회적 상호 작용을 피하려고 적극 계산된 행동을 한다는 것.

코네티컷 주에서 뉴멕시코 주로 가는 꼬박 이틀하고도 17시간에 걸친 첫 여정을 시작한 이래 연구에 참여한 한 학자는 캘리포니아 주~일리노이 주, 콜로라도 주~뉴욕 주, 텍사스 주~네바다 주에 이르기까지 미국 곳곳을 장거리 버스로 여행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장거리 버스 승객들은 일반적으로 옆자리에 다른 사람이 앉지 못하도록 △바쁜 척하기 △휴대 전화 확인하기 △가방 뒤지기 △지나가는 사람 쳐다보기 △자는 척하기 등 일련의 공통된 행동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승객들의 이러한 행동에 대해 논문은 "사람들은 유독 공공장소에서 더욱 서로에게 낯설어한다"면서 "특히 제한된 공간인 대중 교통수단에서는 낯선 사람을 피하려고 더 많은 노력을 한다"고 주장했다.

관련 논문은 이어 "오랜 장거리 여행 경험을 통해 낯선 사람이 옆자리에 앉지 못하도록 하는 다양한 방법을 발견할 수 있었다"며 "직접 말하지 않더라도 '같이 앉기 싫다'는 것을 알게 됐다"는 점을 지적했다.

논문에서 언급된 '일시적 비사회적인 행동'은 다음과 같다.

- 타인과 눈을 맞추지 않기

- 창문 쪽으로 기대어 옆 좌석으로 다리 뻗기

- 옆 좌석에 큰 가방 올려놓기

- 통로 자리에 앉아 음악을 들으며 창문 쪽 좌석에 앉으려는 승객의 요구를 못 들은 척하기

- 옆 좌석에 많은 물건을 올려놓고 치울 때까지 다른 승객이 기다릴 수 없도록 하기

- 상대방에게 이상하게 보이도록 멍한 표정으로 창문 쳐다보기

- 자는 척하기

- 옆 좌석에 외투를 올려놓고 자리의 주인이 있는 척하기

- 모든 시도가 통하지 않는다면 이미 다른 사람 자리라고 거짓말하기

하지만 버스 자리가 만원이 될 것이라는 안내가 나오면 승객들의 행동은 달라진다는 점도 보고서에는 지적됐다. 대부분 '평범한' 승객들은 다른 사람이 앉을 수 있도록 배려를 하기 때문이다.

논문은 결론적으로 “승객들의 '일시적 비사회적인 행동'은 인종, 성별, 계층 등과 상관없이 오직 옆자리에 '이상한 사람'이 아닌 '평범하고 정상적인 보통 사람'이 앉기만 원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즉 장거리 여행에서 부딪칠 수 있는 예측 불허의 '잘못된 만남'에서 오는 불편함을 피하고 싶기 때문.

또한 승객들의 이러한 노골적인 행동은 안전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고 이 연구 논문은 밝혔다.

특히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사람들은 안전하고 편안한 여행을 원하지만 장거리 버스 여행은 승객들의 애초 의도와 달리 예기치 않은 위험한 상황에 직면할 수 있고, 연착이나 불편한 경우가 생길 수 있는 확률이 높기 때문이다.

실제로 대부분의 사람들이 카페에서는 종종 낯선 사람들의 사소한 행동을 보면서 궁금한 것을 묻기도 하는 등 여유를 갖지만 장거리 버스에서는 함께 여행하는 승객들이 피곤하고 스트레스를 받을 것이라고 단정 짓는 경우가 많아 말을 거는 경우가 거의 없다는 것은 사회적 통념이기도 하다.

아마도 이러한 ‘일시적 비사회적 행동’은 장시간 비행하는 여객기 이코노미석에서는 정점을 찍게 된다.  

 

 

©최윤희 기자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