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낙태 허용 ‘2019 생식보건개혁법안’ 주하원 통과

119년간 존속돼온 NSW주 낙태 금지법의 폐지 움직임이 9부 능선을 넘었다.

알렉스 그린위치 NSW 주의원(무소속, 시드니 지역구)이 지난달 30일 개별 발의한 ‘2019 생식보건 개혁법안(Reproductive Healthcare Reform Bill 2019)’에 대해  사흘간 마라톤 토론을 벌인 주하원의회는 8일 저녁 법안을 통과시켰다.

몇차례의 수정 작업을 거친 해당 법안은 표결에 부쳐졌고, 찬성 59, 반대 31로 법안을 통과됐다.

낙태 허용을 위한 첫 번째이자 가장 어려운 관문이 통과되자 해당 법안을 지지한 하원 의원들은 환호성을 질렀다.

반면 낙태 반대론자와 종교 단체는 낙태 허용 법안에 대해 강한 거부감 드러냈다.

도미니크 페로테이 재무장관은 “이 법안을 지지한 의원의 역사의 잘못된 편에 선 것”이라며 반발했다.

그는 또 “의회의 목적은 특권층을 위한 것이 아니라 스스로 목소리를 낼 수 없는 취약계층을 위한 것”이라며 “이번 법안을 지지한 의원들은 그 의무를 무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데이비드 엘리엇 경찰장관도 “시의적절하지 못했다”면서 “공론화 및 지역사회 여론수렴 절차가 부족했다”고 지적했다.

사진=AAP.  중도적 입장에서 연설하고 있는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 주총리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