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호주 남동부 지역, 역대급 ‘추위’ 예고…북단은 산불, 최남단은 폭설

호주 전역에 걸친 이상기온 현상으로 북단에서는 산불이 악화되고 있는 반면 남부 지역의 스키장에는 폭설이 몰아쳤다.

또한 NSW주와 빅토리아 주 등 남동부 지역에는 주말에 걸쳐 올 들어 가장 추운 날씨가 예고됐다.

기온이 뚝 떨어지고 눈보라와 강풍이 몰아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시드니의 경우 하루 평균 기온은 예년 대비 섭씨 2, 3도 정도 하락에 그칠 것으로 보이나 밤사이의 기온은 예년보다 무려 섭씨 7, 8도 가량 떨어질 것으로 전망돼 건강에 각별히 유념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남부호주주, ACT,  타스마니아에도 역대급 혹한이  몰아칠 것으로 예상됐다.

기상청은 남부 호주 일부 지역에서 이미 혹한이 시작됐고, 주말까지 추위가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기상청은 기온이 올해 최저치로 떨어지고 특히 본토에서는 광범위한 지역에 심한 강풍이 몰아칠 것으로 예상했다.

또 고산 지대에 눈보라가 닥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빅토리아주 일부와 뉴사우스웨일스 남부 일부에서는 강설고도가 500미터까지 낮아질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