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수감자’ 조지 펠 추기경 ‘폄훼 벽화’ 가톨릭 교회 심장부에 ‘출현’

 

시드니 시내 도메인 공용 주차장 입구에 내걸렸다 삭제된 조지 펠 추기경 폄훼 벽화 가 가톨릭 교회의 심장부인 바티칸 인근에 내걸렸다.

논란의 벽화는 조지펠 추기경이 재소자 운동복을 입고 수갑을 찬 채 사탄 형상 앞에서 무릎을 꿇고 기도하고 있는 모습을 묘사한 것으로 정치 및 사회 문제 풍자 벽화 작가로 알려진 호주의 스코트 마쉬의 ‘작품’이다.

문제의 벽화는 바티칸 입구에서 단 몇 미터 떨어진 곳에서 재연됐다.

스코트 마쉬는 재연된 벽화의 제목을 기도(pray)의 동음이어인 먹이, 희생자의 뜻을 지닌 ‘Prey 2탄’으로 지었다.

스코트 마쉬는 “(시드니 도메인 공용 주차장 인근에 전시된) 내 원작이 교회 측의 항의로 제거됐고, 나는 어딘 가에 다시  이 작품을 되살려야 했다”고 말했다.

첫 벽화가 그려진 도메인 공용주차장 입구는 조지 펠 추기경이 대주교 시절 미사를 집전했던 세인트 메리 대성당에서 50미터, 펠 추기경이 거주했던 공관에서 100미터 가량 떨어진 곳에 위치해 있었다.

 논란의 벽화가 삭제되자 스코트 마쉬는 “매우 실망했지만 놀라지 않는다”는 반응을 보인 바 있다.  

그는 “종교적 주제를 내건 내 작품의 수난의 역사를 살펴보면 늘 이런 과정을 거쳤다”고 말하면서 “바티카에서 이 작품을 본 행인들은 모두 매우 긍정적 반응을 내비쳤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번 벽화는 가톨릭 교회의 위선을 표현한 것”이라고 부연 설명하면서 “가톨릭 교회는 최소 반세기 넘게 아동들을 성추행한 글로벌 기관이다”라고 비판했다.

스코트 마쉬는 앞서 동성결혼 합법화를 둘러싼 찬반 논쟁이 한창 가열되던  시점에도 동성결혼 반대 캠페인을 이끈 토니 애벗 전 총리와 조지 펠 추기경을 ‘성적으로’ 조롱하는 엽기적 벽화를 그려 논란을 촉발시켰다.

동성결혼에 대한 지지 여론이  압도적으로 표출된 우편 투표 결과가 발표된 직후 이를 자축하기 위해 소코트 마쉬가 뉴타운의 한 건물에 그린 초대형 벽화에서는 토니 애벗 전 총리와 조지 펠 추기경이 유사 성행위를 하며 흡족해 하는 모습을 묘사했다.  

 

 

제목도 매춘업소에서의 유사 성행위에 따른 ‘만족감’를 묘사하는 ‘The Happy Ending’으로 명명했다.

이 벽화 그림은 입에서 입으로 소문이 퍼지면서 지역 주민을 포함 다수의 기독교인들의 공분을 촉발시켰고, 격분한 세명의 남성은 문제의 벽화를 검정색 페인트로 덧 칠을 해 가렸다.

이후 벽화가 그려진 건물 앞에서는 동성결혼허용 반대 기독 청년들의 기도 집회장소로 변하기도 했다.

스코트 마쉬는 지난 2018년에도 호주 크리켓 대표팀의 ‘공 표면 조작’ 파문에 착상해 조지 펠 추기경이 공을 문지르고 있는 모습을 묘사했다.

조지 펠 추기경은 올해 3월 지난 199년대에 빅토리아주의 성당에서 성가대 소년 두 명을 성추행한 혐의가 인정돼 징역 6년을 선고받았다.

그는 혐의를 완강히 부인하고 항소 절차에 들어간 상태다.

 

©TOP Digital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