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약물 의혹 쑨양 ‘왕따’ 이끈 호주에 ‘부메랑’

세계 수영선수권 출전 예정 호주 샤이나 잭, ‘약물 양성 반응’…중국 언론 ‘맹비난’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중국의 쑨양을 겨냥해 ‘약물쟁이’로 낙인을 찍으며 ‘시상식 따돌리기’를 앞장섰던 호주 대표팀에 부메랑이 날아왔다.

호주 대표팀에 도핑 테스트 양성 반응을 보인 선수가 있었던 것으로 뒤늦게 드러났고, 이 사실은 호주, 중국, 한국, 미국 언론 등을 통해 대대적으로 보도됐다.

특히 중국 언론들은 맥 호턴을 의식한 호주 수영 대표선수 샤이나 잭(21)의 약물 양성 반응 사실을 집중적으로 부각시켰다.

샤이나 잭은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에서 "금지약물을 사용했다는 의혹으로 떠나야 하는 게 무척 슬프고 고통스럽다. 고의로 약물을 사용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국내 언론들도 일제히 광주세계선수권대회를 앞두고 일본의 훈련 캠프에서 진행된 검사 결과 그의 A샘플에서 금지약물이 검출됐다고 보도했다.

호주수영연맹도 호주도핑방지위원회로부터 결과를 통지받았다며, 잭의 자격을 일단 정지했다고 전했다.

2017년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여자 계영 400m와 혼성 계영 400m 은메달 등을 획득한 잭은 앞서 14일 "개인적인 사정으로 이번 세계선수권대회에 기권하게 돼 슬프다"고 쓴 바 있다.

이같은 사실이 드러나자 미국의 간판 수영선수 릴리 킹은 샤이나 잭을 겨냥해 ‘약물쟁이’라고 정조준했다.  

이날 도핑 양성 반응을 알리는 글에서 그는 "10살 때부터 열정적으로 수영을 해왔다. 스포츠를 무시하고, 내 커리어를 망칠 수도 있는 금지약물을 의도적으로 쓴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사가 진행 중이다. 우리 팀과 나는 언제, 어떻게 그 물질이 내 몸에 들어왔는지 찾고자 모든 것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리 러셀 호주수영연맹 CEO는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매우 실망스럽다"면서도 아직 사안이 완전히 종결되지는 않았다며 잭에게 필요한 지원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호주는 남자 자유형의 간판 맥 호턴(23)을 필두로 쑨양(28·중국)의 금지약물 사용 이력이나 테스트 회피 의혹과 관련해 목소리를 높여왔다.

"쑨양은 라이벌이 아닌 금지약물 복용자" 등 강경 발언을 해 온 호턴은 이번 대회 자유형 400m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뒤 기념 촬영에서 우승자 쑨양과 함께 시상대에 서기를 거부해 '쑨양 패싱'을 촉발했다.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