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세계수영대회로 번진 호주-중국 갈등 ‘파문’

호턴, 400m 4 연패 쑨양과 시상대 도열 거부… 쑨양 “중국 존중하라” 일갈 

 

호주와 양국 간의 불편한 상황이 대한민국 광주에서 펼쳐지고 있는 2019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도 재연됐다.  

호주산 석탄 압류에 중국계 호주인 작가 구금 사태 등으로 양국 관계가 마찰상황을 보여온 가운데  '도핑 논란'에 휩싸인 쑨양(28·중국)에 대해 호주의 맥 호턴이 노골적인 반감을 드러내면서 상황을 더욱 악화시키고 있다.

쑨양이  400미터 자유형에서 4연패의 위업을 달성했지만, 3위를 차지한 호주의 맥 호턴(23)이 시상대 도열과 기념촬영을 거부해 논란을 가중 시킨 것.

호턴은 평상시 보여준 쑨양에 대한 반감을 시상대에서도 적나라하게 드러냈다.

설상가상으로 쑨양은 남자 자유형 200미터에서 우승해 2관왕의 영예를 차지했지만 이번에는 동메달을 차지한 영국의 던컨 스콧이 사진 촬영을 거부하는 사태로 이어졌다.

이에 대해 쑨양은 겨냥해 "나 개인을 무시하는 건 괜찮지만, 중국은 존중해야 한다"고 강경하게 맞섰다.

호주의 일부 스포츠 기자들도 “부적절한 자세였다”는 비판적 반응을 보이고 있다.

시드니 모닝 헤럴드 스포츠 부의 앤드류 우 기자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호주 선수 3명이 과거에 도핑 테스트를 회피했을 때 맥 호턴은 그때 왜 침묵을 지켰느냐”고 직격했다.

실제로 SNS 상에서도 호턴의 반응이 부적절했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중국의 쑨양은 21일 광주 남부대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3분42초44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레이스를 마쳤다.

호주의 맥 호턴(3분43초17)과 이탈리아의 가브리엘레 데티(3분43초23)가 뒤를 이어 터치패드를 찍었다.

 레이스를 마친 뒤, 호턴은 쑨양과 손을 마주쳤다.

 "쑨양은 라이벌이 아닌 금지약물 복용자"라는 강한 수위의 발언도 서슴지 않았던 호턴이 이날만큼은 '화해의 제스처'를 취하는 듯했다.
 

그러나  호턴은 쑨양과 함께 시상대에 오르는 것을 거부했고, 시상식 말미에 쑨양과의 기념 촬영도 거부하며 논란을 촉발시켰다.

뿐만 아니라 다음날 펼쳐진 자유형 200미터 시상식에서도 비슷한 상황이 재연된 것.

 3위를 차지한 영국의 던컨 스콧이 쑨양과 함께 시상대에는 올라 섰지만 기념 사진 촬영을 거부한 것. 

이에 쑨양은 매우 불쾌한 표정을 감추지 않았다.

400미터 시상식 뒤 기자회견에 홀로 참석한 쑨양은 이 장면을 떠올리며 "나에 대해 이상한 소문을 내는 사람이 있다"고 운을 뗀 뒤 "그렇게 나를 방해하려는 사람들이 있다. 그러나 나는 내가 할 수 있는 일에만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날 쑨양은 수위를 조금 더 높여 "호주 선수(호턴)가 내게 불만을 드러낼 수는 있다. 그러나 그 자리에 나는 나라를 대표하는 선수로 나섰다. 쑨양 개인을 무시하는 건 괜찮다. 하지만 중국은 존중해야 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쑨양과 도핑은 이번 대회 주요 화두였다.
 

쑨양은 지난해 9월 도핑검사 샘플을 채집하기 위해 자택을 방문한 국제 도핑시험관리(IDTM) 직원들의 활동을 방해해 논란을 일으켰다.

당시 쑨양은 경호원들과 함께 망치를 이용해 혈액이 담긴 도핑용 유리병을 깨뜨렸다.

국제수영연맹(FINA)은 쑨양을 '경고 조처'했다. 사실상 면죄부를 주는 '실효성이 없는 징계'였다.

세계반도핑기구(WADA)가 쑨양의 징계와 관련해 FINA를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 제소했지만, CAS가 재판을 미루면서 쑨양은 광주 대회에 정상적으로 출전했다.

 

 

사진=연합뉴스.  21일 광주광역시 광산구 남부대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우승, 최초 4연패를 달성한 중국 쑨양이 금메달을 목에 걸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2위를 차지한 호주의 맥 호턴(왼쪽)은 도핑 논란을 의식한 듯 시상대에 함께 오르지 않은 채 뒷짐을 지고 있다

©TOP Digital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