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시드니 교통체증 유발의 새 골칫거리 ‘모발폰 좀비’

시드니 곳곳에서 매일 겪어야 하는 교통체증.  어떤 지역의 경우 “도대체 왜 여기가 이렇게 막히는 것일까”하는 운전자들의 탄식이 쏟아진다.

그 탄식의 중심에는 늘 횡단보도에서 스마트 폰을 쳐다보면서 한 사람, 한 사람, ‘세월아 네월아’하며 천천히 길을 건너는 모발폰 좀비들이 버티고 있다.

 차가 달려오든 말든, 차가 많든 적든 전혀 개의치 않고 모발폰만 ‘뚫어지게’ 쳐다보거나 통화를 하는 모발폰 좀비는 그야말로 교통 체증의 새로운 골칫거리가 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건물 안의 계단을 오르 내리며 모발폰만 쳐다보다 넘어지는 사고는 다반사다.

실제로 상당수의 건물 계단 앞에는 “모발폰을 쳐다보지 말고 계단을 쳐다 보라”는 경고문이 부착되고 있을 정도다.

이런 가운데 최근 발표된 한 연구자료에 따르면  시드니의 주요 번화가에서 휴대전화 화면을 보거나 헤드폰을 낀 채 도로를 건너는 “스마트폰 좀비”가 보행자의 1/3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NRMA 연구진은지난 4월과 5월 시드니 도심에 있는 교차로 세 곳과 파라마타에 있는 교차로 한 곳에서 도로를 건너는 26,000여 명의 보행자를 관찰해 이같은 수치를 산출했다.

그 결과 36%가 스마트폰이나 헤드폰을 사용하면서 도로를 건넜고 7.5%는 무단횡단을 했으며 3.4%는 기기를 사용하면서 무단횡단을 했다.

뉴사우스웨일스주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사망자 가운데 약 17%가 보행자이고 매년 1500명 이상이 차량교통사고를 겪고 있다.

NRMA에 따르면 지난해 뉴사우스웨일스주 도로에서 67명의 보행자가 목숨을 잃었다.

NRMA 측은  “노인과 어린이, 음주자가 도로를 건널 때 이미 위험에 노출돼 있다는 것은 기정 사실이었는데, 이제는 스마트폰 좀비도 여기에 추가돼야 한다”고 언급했다. 

NRMA는 이번 보고서에서 산만 보행의 위험을 적극 부각시키고 보행자 안전 증진을 위해 도로 중간의 보행자 안전지대, 신호등 경고음, 육교, 지하도 증설을 권고했다.

또한 직진 신호와 보행 신호등이 동시에 켜지는 신호등 체계도 매우 위험한 것으로 지적했다.

 

©TOP Digital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