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호주인 알렉 시글리 "간첩 행위 북한 주장은 '거짓'...북한 다시 안 볼 수도"

북한에 억류됐다가 지난 4일 풀려나 일본으로 돌아온 호주인 알렉 시글리(29)가 "내가 간첩행위를 했다는 북한의 주장은 분명한 거짓"이라고 주장하면서 "당분간 북한을 방문하지 않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시글리는 9일 트위터에 글을 올려 "내가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NK뉴스에 건넨 유일한 자료는 블로그에 공개된 내용"이라며 간첩행위를 하지 않았다고 밝히며 "이제는 북한과의 관계를 정리해야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그는 다른 트위터 글을 통해 "북한 관련 연구는 계속돼야 하고 북한에 대한 나의 관심은 여전하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6일 "오스트레일리아 유학생 알레크 씨글리(알렉 시글리를 반 국가 모략선전행위로 단속했다가 그의 사죄를 받은 후 추방했다”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오스트레일리아 유학생 알렉크 씨글리(알렉 시글리)가 인터넷을 통해 반공화국 모략선전행위를 하다가 지난 6월 25일 우리 해당 기관에 현행으로 단속됐다"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는 인도주의적인 관용을 베풀어 7월 4일 그를 우리 경내에서 추방했다"고 밝혔다.

호주에서 '통일려행사'라는 북한 전문 여행사를 운영하던 시글리는 지난해 평양 김일성종합대학에서 조선문학 석사 과정을 밟던중 지난달 25일부터 연락이 두절됐다가 지난 4일 석방돼 중국 베이징을 거쳐 일본에 도착했다.

호주 한반도 전문가 "북한의 억측" 

앞서 호주인 알렉 시글리(29) 씨가 ‘간첩 행위를 했다’는 북한의 주장이 제기되자  호주  관측통들 역시 “북한의 억측이다”는 반응을 앞서 보였다.

이에 대해 호주 내의 북한학자들은 이구동성으로 “이번 사태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방위원장 간의 판문점 회동을 앞두고 벌어진 ‘외교적 전술이다”는  점에 방점을 뒀다.

알렉 시글리와 친분이 두터운 북한 학자인 ANU의 레오니드 페트로브 교수는 “알렉 시글리는 북한 내의 다른 어떤 외국인보다 자유로운 이동이 허용됐고, 인터넷을 통해 다른 학생보다 더 많은 관찰기를 올릴 수 있었다는 점에서 북한 보안당국의 주의를 늘 받아 왔을 것이다”라는 점을 강조했다.

즉, 온라인에  대부분 북한 칭송 일변도의 글을 올린 시글리를 갑자기 간첩 행위로 몰았다는 것은 상식에 어긋난다는 지적인 것.

 

북한의 외교적 전술”

그렇다면 도대체 북한의 의도는 무엇이고 왜 친북 일변도였던 알렉 시글리를 갑자기 간첩을 몰아갔던 것인지에 대한 의구심은 더욱 증폭된다. 

북한 당국도 "(시글리가) 조선(북한)을 아주 매혹적인 나라로 찬양하며 실제로 조선(북한)에 와보는 것이야말로 이 나라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깨뜨리기 위한 가장 중요한 방도"라고 했다는 내용의 기사를 소개하기도 했다.

라트로브 대학의 국제관계학자 조셉 카밀레리 교수도 “시글리가 간첩행위를 했다는  북한의 주장은 터무니 없는 것으로 단지 외교적 관점에서 이뤄진 조치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카밀레리 교수는 “트럼프-김정은 판문점 회동을 앞두고 북한은 회담을 통해 구체적인 결과가 산출돼야 한다는 압박을 가하기 위해 선택한 방안으로 보인다”면서 “미국 국민을 인질로 붙잡기는 북한으로서 너무 부담이 컸고 미국의 우방인 호주인을 억류해 이같은 메시지를 전달하는 방안을 선택한 것”이라고 진단했다.

호주는 북한과 외교 관계를 맺고는 있지만, 평양에 대사관을 두지 않아 현지에 대사관이 있는 스웨덴을 통해 시글리의 소재 파악 등을 진행한 바 있다. 

 

스웨덴 특사, 북한서 누구를 만났나

스웨덴 외교부는 애초 특사 방북에 대해 '정기적 접촉'이라며 의미를 절하했으나 실제로는 특사가 리수용 당 외교담당 부위원장과 리용호 외무상 등 북한 외교라인의 고위 핵심 인사들과 잇따라 면담하며 적극적인 석방 중재 노력을 펼친 것으로 보인다.

이런 점에서 북한의 시글리 억류는 지극히 외교적 제스처였다는 반증으로 풀이된다.

한편 피터 더튼 내무부 장관은 알렉 시글리에 대해 북한으로 돌아가지 말 것을 노골적으로 경고했다.

 

호주정부, “시글리, 북한에 돌아가지 말라” 경고

그는 "내 조언은 아주 명확하다. 나라면 일본에 머물 것이다. 남한에 다시 가거나 호주로 돌아올 것"이라고 말했다.

더튼 장관은 "이 모두가 북한에 돌아가는 것보다는 나은 선택"이라면서 "난 그가 그런 상황에 자신을 다시 밀어 넣을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건 매우 다른 결과로 이어질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국내 일부 언론들도 “북한을 유학지로 선택한 것 자체가 아둔한 행동이었다”며 질타했다.

평양 유학 중 돌연 연락이 끊겼던 알렉 시글리(29)는 4일 억류에서 풀려나 중국을 거쳐  아내가 있는 일본에 도착했다.

 

©TOP Digital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