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호주 국가 가사 개정 ‘공론화’

 

호주 럭비 왕중왕전으로 불리는 ‘스테이트 오브 오리진’의 2019 시즌 개막식에서 일부 선수들이 호주국가(Advance Australia Fair) 제창을 거부하면서 사회 일각에서 호주 국가 가사 개정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이번 파문은 2019 스테이트 오리진 개막전 식전 행사에서 NSW 대표 ‘블루즈’ 소속의 원주민 계 선수인 코디 워커와 동료 원주민 선수 조쉬 아도-카 및 윌 챔버스가 국가 제창을 거부하면서 촉발됐다.

이들 세 원주민 선수의 호주국가 거부 움직임에는 이번 스테이트 오브 오리진 개막전에 출전한 양측의 선수 34명 가운데 11명의 선수가 동참했다.

NSW 선발 팀 ‘블루즈’에서는 패인 하스, 라트렐 미첼 등이 그리고 QLD 선발팀 ‘머룬즈’에서는 조쉬 파팔리, 데인 가게이, 딜런 나파, 캘린 퐁아 등이 국가 제창을 거부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 선수 대부분은 호주 출생이 아닌 뉴질랜드와 남태평양 도서국가 출신들이다.

호주국가 제창 거부를 선도한 원주민 선수들은 “호주국가 ‘Advance Australia Fair’가 우리 원주민들을 대표하지 않는다.  바꿔야 한다”면서 이같은 주장을 제기했다.

이들은 “우리는 분명 모두 호주인이다.  하지만 이 땅의 첫 주민들은 원주민이다”라고 강조했다.

이들 원주민 선수들의 호주국가 제창 거부 움직임에 원주민 럭비 선수 출신의 복서 앤소니 먼딘과 미국의 흑인운동가 스파이크 리 감독도 공개적으로 지지 입장을 표명한 바 있다.

이런 가운데 호주 국가 가사 내용 중 “…For we are young and free…” 소절은 ‘고쳐야 한다’는 여론이 일각에서 강력히 제기되고 있다.

즉, 호주 땅에서 이미 6만여 년에 걸쳐 원주민들이 거주해왔던 만큼 이 소절은 원주민에 대해 지나치게 무시하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는 지적인 것.

자유당 소속의 크레이그 켈리 의원(휴스, 시드니 남부지역)도 “국가 가사는 암석에 새긴 것은 아니다.  반감이 높은 ‘we are young and free…’ 소절을 바꿔야 한다는 일부의 주장에 공감한다”고 말했다.

노동당 중진 타나 플리버세크 의원도 “문제의 소절을 고쳐야 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원주민 출신의 래퍼로 당일 경기 개막 공연을 펼친 브릭스(Briggs)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노던 테러토리 교도소 내의 소년범 전원이 원주민 어린이다. 우리 원주민의 수감률은 전 세계적으로 가장 높다. 어떻게 호주 국가를 통해 우리를 자유롭다(free)고 명시할 수 있느냐”고 반분했다.   

한편 이날 스테이트 오브 오리진1차전 경기에서 퀸슬랜드 선발 ‘머룬즈’는 NSW주 선발 ‘블루즈’를 18-14로 누르고 서전을 장식했다.

2차전은 오는 23일 서부호주 퍼스 옵투스 스타디움에서, 그리고 최종 3차전은 오는 7월 10일 시드니 ANZ 스타디움에서 거행된다.

지난해 NSW주 선발 ‘블루즈’는 2승1패로 우승한 바 있다.

 

사진(AAP Image/Glenn Hunt)= 2019 스테이트 오브 오리진 개막전 사전 행사에서 호주국가를 부르고 있는 선수들과 입을 다물고 있는 선수들.

개막전에 앞서 국가 제창 거부를 ‘선언’한 NSW 대표 ‘블루즈’ 소속의 원주민 계 선수인 코디 워커와 동료 원주민 선수 조쉬 아도-카와 더불어 국가 제창 거부에 합류한 패인 하스, 라트렐 미첼이 입을 굳게 다물고 있다.

©TOP Digital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