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다문화 커피’…각양각색의 향과 스타일

호주의 ‘커피’는 미국, 유럽과도 다르다.  수많은 카페와 커피 전문점이 즐비한 한국과는 더욱 다르다.  

이탈리아에서 이민자들이 대거 유입되면서 자기들의 커피를 가지고 왔고, 호주에 정착하면서 ‘호주만’의 스타일로 자리를 잡았기 때문이다.

더욱이 중동, 인도, 베트남 지역 이민자들마저 최근에는 자신들의 ‘중동 커피’, ‘인도 커피’, ‘베트남 커피’를 설파하면서 호주 커피의 다양성은 더욱 진해지고 있다.

심지어 호주 내의 카페마다 커피를 만드는 법이 달라 ‘맛’과 ‘향’은 그야말로 천차만별이다.

커피 종류에 따라, 사용하는 우유에 따라, 커피 머신에 따라, 커피 머신 세팅에 따라 그리고 바리스타의 솜씨에 따라 ‘맛’과 ‘향’이 확 달라지지만 우선 커피 종류에서부터 오는 차이를 알면 맛을 가늠하기 쉬워진다.

단골 카페에서 하루를 시작하는 호주의 직장인들

검소하기로 소문난 호주 직장인들이지만 이들 대부분은 단골 카페에서 하루의 일과를 시작한다.

워낙 카페마다 커피의 맛이 다르기 때문에 자신의 입맛에 딱 맞는 커피를 찾아 늘 그곳에서 아침을 시작하기 때문.

바리스타 또한 손님마다의 취향(?)을 알아 맞춤용 커피를 만들어 주는 센스를 발휘하곤한다.

호주 카페에 익숙해지면 어느 덧 자신의 커피에도 요구 사항이 하나 둘 늘게 된다.

더블 샷으로 해 달라거나 우유는 스킴 밀크(Skim milk, 무지방)로, 혹은 좀 더 뜨겁게(extra hot) 등, 마시는 즐거움은 배가 된다.  

에스프레소…롱 블랙

블랙커피를 즐길 수 있는 방법은 ‘에스프레소’나 ‘롱 블랙’이다. ‘에스프레소’는 말 그대로 작은 커피잔에 에스프레소만 투하하면 된다.

이 때 중요한 건 에스프레소의 온도에 따라 맛이 달라진다는 점이다.

실내 온도 또는 컵의 모양에 따라 식는 속도가 달라지기 때문에 미묘한 ‘맛’의 차이가 생긴다.

뿐만 아니라 에스프레소 위의 ‘토나카 델 모나코(Tonaca del Monaco)’ 역시 에스프레스의 ‘생명’이다.

토나카 델 모나코는 ‘수도승의 옷’으로 번역되는 말로, 나폴리 에스프레스의 핵심 포인트인 브라운 컬러의 크림을 지칭한다.

맛 이전에 색감으로도 수준이 결정된다고 한다.

전문 바리스타가 아닌 동네 아르바이트 생들이 뽑은 에스프레소가 원액 맛을 내지 못하고 마치 가스불에 오래 조련 탄 듯한 맛이 나는 이유는 바로 토나카 델 모타코가 제대로 추출되지 못하기 때문이다.

‘롱 블랙’은 ‘아메리카노’처럼 에스프레소에 뜨거운 물을 섞어 만든다. ‘롱 블랙’과 ‘아메리카노’의 차이는 뜨거운 물에 에스프레소를 추가하느냐, 에스프레소에 뜨거운 물을 붓느냐이다.

호주에서 선호하는 방식은 뜨거운 물에 바로 에스프레소를 뽑는 ‘롱 블랙’이다.

이럴 경우 커피의 갈색 빛을 띠는 크림인 크레마를 더 온전하게 유지할 수 있어 진한 커피 맛을 그대로 느낄 수 있다.

여기서 중요한 건 물의 온도. 과하게 뜨거운 경우가 종종 있어 ‘롱 블랙’을 마실 경우, 데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카푸치노…라떼…플랫 화이트

‘카페 공화국’ 대한민국의 수많은 커피숍 어느 곳을 가도 호주에서 길들여진 플랫 화이트나 카푸치노의 향과 맛을 만끽할 수 있는 곳은 찾아보기 힘들다.

오직 라떼만 넘쳐난다.

호주의 한 커피 매니아는 “플랫 화이트 애호가라면 라떼만 존재하는 한국 커피숍에서 샷을 한 개 추가하고 우유는 조금만 넣어달라고 주문하라”고 조언한다.

아무튼 비슷한 듯 하면서도 전혀 다른 맛을 지닌 이 커피들의 가장 큰 공통점은 모두 에스프레소에 우유를 데워 섞는다는 점이다.

하지만 카푸치노인 경우 에스프레소에 보통 같은 양의 데운 우유와 우유 거품을 그리고 마지막에 초콜릿 파우더를 뿌리지만 라떼인 경우에는 에스프레소에 데운 우유와 약간의 우유 거품을, 플랫 화이트는 에스프레소에 데운 우유를 넣는다.

마끼아토 vs 피콜로 라떼

마끼아또와 피콜로 라떼 또한 차이가 금방 떠오르지 않는 커피들 중 하나다. 마끼아또는 이탈리아어로 ‘Stained(얼룩이 묻은)’이라는 뜻으로 에스프레소 위에 소량의 우유와 우유 거품을 얹는다.

보통 숏 마키아또는 싱글 샷에 우유 거품을, 롱 마끼아 또는 더블 샷에 우유 거품을 얹는다.

피콜로 라떼는 일반적인 라떼보다 우유를 덜 첨가해 만드는, 작은 라떼로 보면 된다.

보통 피콜로 라떼의 양은 에스프레소 컵보다는 많게, 하지만 일반 라떼 컵보다는 작은 양이다.

 

어린이를 위한 호주판 ‘곶감’, 베이비치노

베이비치노는 어린 아이를 둔 엄마 입장에선 곧잘 시키게 되는 메뉴 중 하나다.

한국에선 보기 어렵지만, 호주에선 어린 아이를 위해 대부분 메뉴에서 베이비치노를 쉽게 찾을 수 있다.

우유 거품으로 만드는 베이비치노에서 가장 중요한 건 ‘거품(foam)’과 온도다. 이미 우유를 마시고 있는 아이에게 색다른 우유의 맛을 전하는 게 포인트.

거품은 높은 밀도로, 마지막에 초콜릿 가루를 살짝 뿌리면 더할 나위 없는 어린이용 전용 ‘베이비치노’가 탄생한다.

이 외에도 호주 메뉴에선 커피를 다양하게 즐길 수 있는 방법이 많다. 라떼의 경우는 시럽을 첨가하는 것에 따라 커피의 맛과 향이 달라진다.

우유 vs 시럽

라떼를 주문할 때 헤이즐넛, 카라멜, 바닐라&아이리쉬 크림 등을 추가하면 더 달달한 맛을 즐길 수 있다.

차의 맛을 더불어 느끼고 싶다면 차이 시럽을 넣어 만든 차이라떼(Chai Latte)를 시키면 된다.

초콜릿의 맛을 함께 맛보고 싶다면 에스프레소에 데운 우유, 약간의 우유 거품, 그리고 초콜릿을 함께 넣어 만든 모카를 주문하면 된다.

아포가토는 에스프레소에 바닐라 아이스크림을 넣어 커피를 색다르게 즐길 수 있다.

카페마다 다르지만 아이스 커피를 주문할 경우 얼음을 넣어 만들어 주는 곳도 있지만 호주에선 보통 얼음 대신 바닐라 아이스크림을 넣어주는 경우도 많다.

미리 확인(?)을 해야 원하는 아이스 커피를 마실 수 있다.

특히 커피의 맛을 결정짓는 것 중 하나는 우유. 여기서도 선택권이 있다. 일반적으로 풀 크림 밀크(Full cream milk)를 사용하지만 스킴 밀크(Skim milk, 무지방), 소이 밀크(Soy milk, 두유) 등 자신의 선호도에 맞게 커피를 주문 할 때 넣을 우유도 함께 고르면 된다.   

 

윤성정 기자/TOP Digital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