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나쁜 콜레스테롤, 관리 못 하면 뇌졸중 위험 2.6배↑"

'나쁜' 콜레스테롤로 불리는 저밀도 지단백(LDL, 저밀도 지방단백질) 콜레스테롤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할 경우 뇌졸중 등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이 2배 이상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런 가운데 유럽연합(EU)은 2021년 4월2일부터 나쁜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이고 유익한 콜레스테롤(HDL 콜레스테롤)을 낮추는 트랜스지방의 식품 함유율을 2% 이내로 제한키로 했다.
 

EU의 이 같은 조치는 뇌졸중과 심장질환 발병률을 낮추기 위함이다.

 

세계보건기구(WHO)는 트랜스지방을 연간 50만명 이상의 조기 사망을 초래하는 심혈관계질환의 주범으로 지목해왔다.

이런 가운데 한국 부산대학교 약학대 교수팀은 2007년부터 2011년까지 이상지질혈증으로 진단받은 환자 6만9천942명을 최소 2년간 추적 관찰해 나쁜 콜레스테롤이 제대로 관리되지 않으면 뇌졸중과 심장질환 발생 위험이 크게 높아진다는 사실을 발표했다.

분석 결과 LDL 콜레스테롤 목표 수치에 도달하지 못한 이상지질혈증 환자의 심혈관질환 발생률이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국내외 가이드라인에서 심근경색이나 뇌졸중을 경험한 심혈관질환 위험군의 경우 LDL 콜레스테롤을 70mg/dL까지 낮출 것으로 권고한다.

이 기준에 따라 분류하면 LDL 콜레스테롤 목표 수치에 도달하지 못한 환자의 심혈관질환 발생률은 100인년(person-years)당 24.3명으로 집계됐다.

100인년은 100명을 1년간 관찰했을 때를 칭한다. 100명을 1년 동안 관찰하면 LDL 콜레스테롤 관리가 안 된 환자는 24.3명이 심혈관질환으로 새롭게 진단받는다는 의미다.

반면 LDL 콜레스테롤 목표치를 달성한 환자의 심혈관질환 발생률은 11.9명으로 그렇지 않은 환자의 절반에 미치지 못했다.

허혈성 뇌졸중의 경우 LDL 콜레스테롤 목표치에 도달하지 못한 환자는 100인년당 4.4명 발생으로 집계됐으나 목표치를 지킬 경우 1.7명 발생에 그쳤다. 약 2.6배 차이다.

이와 함께 연구대상이 된 전체 이상지질혈증 환자 중 40∼60%만이 LDL 콜레스테롤 목표치에 도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치료 목표를 달성하지 못할 경우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이 높아진다는 사실을 한국의 전체 이상지질혈증 환자를 대상으로 확인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LDL 콜레스테롤을 조절하는 것만으로도 심혈관질환의 사회적 부담을 크게 낮출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심혈관질환을 경험한 환자들의 경우 LDL 콜레스테롤 관리를 위해 스타틴과 같은 기존 치료제로 약물치료를 받게 된다. 단 기존 치료로도 목표치에 도달하지 못하면 추가적인 지질 저하 치료를 시도하는 게 좋다.

서울대학교의 김효수 순환기내과 교수는 "심혈관질환은 재발할수록 예후가 나빠지기 때문에 악화 요인인 콜레스테롤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연합뉴스/TOP Digital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