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노동당 “소득세 인하 확대 앞서 ‘흑자재정’ 추진”

노동당이 소득세 인하에 앞서 흑자 재정 확보 우선의 정책을 펼칠 것임을 시사했다.

18일자 시드니 모닝 헤럴드와 디 에이지 등 주요 언론들은 일제히 “노동당이 자유당 연립보다 더 큰 폭의 흑자 재정을 확보하기 위해 소득세 인하 폭을 축소할 방침이다”라고 보도했다.

이를 통해 노동당이 책임있는 국가 경제 관리 정부라는 인식을 심겠다는 의도이며, 동시에 이번 총선을 앞둔 민심의 반영이라고 언론들은 진단했다.

즉, 정부의 선심성 지출 정책보다는 국가의 재정적 안정을 우선적으로 추진해야 한다는 것이  지배적인 민심이라는 분석인 것.

이런 점에서 소득세 인하 혜택 축소를 노동당이 고려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노동당이 소득세 인하 혜택 축소를 검토하는 계층은 연소득 9만 달러-12만 달러의 근로자 150여 만명이다.

이같은 언론 보도에 대해 빌 쇼튼 노동당 당수는 구체적인 언급을 유보했지만 “세제 인하만이 능사가 아니다”라고 의미심장한 메시지를 남겼다.

쇼튼 당수는 동시에 “자유당 연립은 소득세 인하에만 혈안이 돼 있는데 이로 인해 서민들이 절실히 필요로 하는 다양한 서비스가 축소되고 있음을 인식해야 한다”고 일갈했다.

그는 또 “소득세 인하에 따른 정부의 세수 감소액은 오는 2030년까지 총 400억 달러에 이를 것”이라는 그랜탄 연구원의 보고서 내용을 상세히 소개했다.

노동당은 앞서 연소득 12만5000천달러의 근로자들에게 자유당 연립의 소득세 인하 조치에 상응하는 혜택을 약속함과 동시에 저소득층에게는 추가 인하 조치를 공약한 바 있다.

소득세 인하 혜택 폭을 두고 자유당 연립과 노동당은 서로의 정책이 더 많은 근로자들에게 더 큰 혜택이 돌아간다며 설전을 벌이고 있다.

 

©TOP Digital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