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드론으로 커피·음식 배달 현실화…호주, 세계 첫 사업승인

당국안전 점검 후 캔버라 북부서 허용…몇주내 사업 시작될 듯

드론(무인기)을 이용한 공중 배송 사업이 호주의 수도 캔버라 북부지역에서 몇 주 안에 시작될 전망이다.
9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호주민간항공안전국(CASA)은 세계에서 처음으로 구글 계열의 무인기 운용사 '윙'(wing)의 사업허가 요청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캔버라 북부 외곽의 5개 지역에서 커피, 빵, 젤라토, 의약품, 식료품, 골프 용품 등 다양한 물품을 배송하기 위해 12개 업체와 손잡았다. 18개월 전부터 호주 민간항공안전국(CASA)의 승인을 받아 수천 건의 배송을 사고 없이 수행해 정식 서비스 승인을 받았다. 

CASA의 피터 깁슨 대변인은 "드론의 안전성, 운항 관리 시스템, 유지관리, 조작 교육 및 운영 계획 등을 점검했다"며 "점검 결과 지상의 인명과 재산, 상공의 항공기에 위협이 되지 않는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구글 지주회사 '알파벳(Alphabet)의 자회사인 윙은 지난 18개월간 시험해온 드론을 활용한 음식, 음료, 약품 등 배달 사업을 본격화할 수 있게 됐다.
사업승인이 났지만 배송용 드론은 운용상 제약이 있다.
시내 주요 도로를 횡단해 운항할 수 없고, 사람들이 다니는 거리에서는 일정 수준 이상의 고도를 유지해야 한다.
다만, 당국은 시험 가동 기간 지적된 '소음'은 문제 삼지 않기로 했다.
시험 가동 중 일부 주민은 드론 소음이 이중창 너머에서도 들린다고 불만을 제기한 바 있다.

가디언은 드론을 이용한 배송 서비스가 캔버라 북부 크레이스의 파머스톤과 프랭클린에서 몇주 안에 시작될 예정이라고 전망했다.

울산시는 산업통상자원부 공모사업에 선정된 해상 선용품 드론 운송체계(시스템) 구축 최종 시연회를 열었다. 시연회는 27일 울산항 일반부두에서 울산시·한국로봇산업진흥원 주최, 울산정보산업진흥원 주관으로 진행됐다.

시연회는 울산항 일반부두에서 2㎞ 앞바다에서 있는 선박의 선용품 주문·발주, 드론 적재·운송, 선용품 배달, 드론 터미널 회귀에 이르는 드론 선용품 운송 전 과정을 보여줬다.

시는 전용 관제체계 영상과 해상 카메라 중계로 현장감 있는 시연회 과정을 선보였다.

또 이날 시연회에서는 참가한 기업의 첨단 드론 9개 종류를 전시했다.

해상 선용품 드론 운송체계 구축사업은 지난해 5월부터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로봇산업진흥원으로부터 국비를 받아 유시스와 네온테크가 공동 수행하고 있다.

먼저 선용품을 해상 운송하는 드론과 관제체계를 개발하고 항만에서 실증한 뒤 물류배송과 법적 규제 등을 점검·검토하는 과정을 거친다.

이후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려는 게 이 사업 목적이다.

항만에서 선박에 필요한 물품을 배달하던 것을 드론 운송체계를 활용해 선용품을 배달하는 데 드는 비용과 시간을 줄일 수 있게 된다는 것이 큰 장점이다.

시는 항만물류 패러다임을 바꾸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송병기 시 경제부시장은 "앞으로도 울산시는 드론 산업 육성기반을 다지고, 드론 기업 기술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