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민주평통,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재개 해외 여론 조성 캠페인 착수

아세안지역회의-호주협의회, ·정치권, 학계, 언론계 대상 홍보 논의

 

민주평통 해외협의회가 개성공단, 금강산 관광 재개 필요성에 대한 국제 사회의 여론 결집에 팔 걷고 나선다.

민주평통아세안지역회의(부의장 이숙진)는 12일 아세안지역회의 사무국에서 호주협의회(회장 형주백) 회장단과 함께 고국 정부의 개성공단, 금강산 관광 재개에 대한 정책을 숙지하고, 그 필요성을 호주 정치권, 학계, 언론계에 설파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즉,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재개가 한반도 평화경제 시대를 견인할 수 있다”는 한반도 전문가들의 분석을 담은 민주평통 사무처의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재개의 실질적 대안’이라는 영문 자료집을 주류사회에 적극 배포해서 한반도 현안과 ‘평화 경제’에 대한 호주 주류사회의 이해확산 및 지지를 이끌어내도록 노력한다는 방침인 것.

이를 위해 아세안 지역회의와 호주협의회는 1차적으로 호주 전역의 한국학 및 아시아 태평양 문제 전문 학자들과 주류 언론인들에게 협조 공문과 함께 자료를 발송할 방침이다.

아세안 지역회는 또 영어권인 뉴질랜드 협의회와 영어를 사용하는 지역인 필리핀이 포함된 동남아북부협의회, 싱가포르 지회, 말레이시아 지회와도 협력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이숙진 부의장은 “호주 정치권의 경우 3.23 NSW 주총선이 끝난 후에 본격적인 홍보 작업을 펼칠 계획이다”면서 “대북 제재 유지의 필요성에 강경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외무부 및 정치권을 대상으로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재개가 제재 조치의 예외 조항으로 인정돼야 하는 당위성을 적극 설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부의장은 “호주 협의회 소속 위원들도 협의회 차원의 체계적인 지침에 따라 홍보작업에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회장단에 당부했다.

아세안 지역회의와 호주협외회는 이날 회의에서 오는 19일 개최되는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 특보 초청 강연회 준비 상황 등을 점검하고 “스트라스필드에서 열리는 한인동포 대상 강연회는 철저히 강연 및 청중과의 질의응답에만 전념함으로써 이번 강연회의 본질적 의미를 최대한 부각시킨다”는 원칙을 재확인했다. 

한편 이날 대책회의에서는 최근 시드니에서 거행된 3.1절 100주년 기념 행사를 성공리에 개최한 황명하 위원(광복회 호주지회장)에게 이숙진 부의장의 격려금이 전달됐다.

 

윤성정 기자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