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논란의 세레나 윌리엄스 만평 “인종차별 아니다”

지난해 US 오픈 여자 단식 결승에서 보여준 세레나 윌리엄스의 거친 항의를 풍자한 호주 일간지 만평에 대해 호주언론중재위원회(Australian Press Council)가 “인종차별이 아니다”는 심의 결과를 발표했다.

더 헤럴드 선의 시사 만평가 마크 나이트 작가는 논란의 만평을 통해 ‘거대한 체격의 세레나 윌리엄스가 경기 도중  화를 참지 못하는 표정으로 라켓 위에서 발을 구르고 있고, 그 옆에 젖병 꼭지가 놓여 있는 장면’을 묘사했다.

만평이 게재된 후 인종차별, 성차별 논란이 거세게 제기된 바 있다.

해리포터 시리즈의 저자 조앤 롤링을 비롯한 비평가들은 “성차별과 인종차별을 통해 가장 위대한 현역선수를 웃음거리로 만들고, 두 번째로 위대한 선수를 얼굴 없는 선수로 만든 행위”라며 만화가 마크 나이트의 만평을 비판했다

인권운동가 마틴 루터 킹 목사의 딸 버니스 킹 씨도 “예술을 통해 인류를 계몽하고 인종차별주의를 척결하며 여성혐오주의를 퇴출시켜야 하는데, 헤럴드 선의 만평은 거꾸로 가고 있다”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후 다수의 시민단체들이 문제의 만평을 호주언론중재위원회에 제소한 바 있다.

이들 제소자들은 “아프리카 여성의 신체적 특징을 비하하고 화를 짓누르지 못하는 것으로 묘사하는 등 지극히 인종차별적 이며 아프리카 계 미국인에 대한 편견이 그대로 드러난 것”이라는 점을 지적했지만 언론중재위원회는 “만평이 의도적으로 특정 인종이나 여성을 비하 하려한 것으로 판단하기 어렵다”는 해석을 내렸다.  

앞서 더 헤럴드 선은  만평이 큰 논란이 되자 “전형적인 PC 운동(political correctness,  정치적 정당성 캠페인)”으로 일축한 바 있다.

다수의 보수 언론인들도 “전형적인 정치적 정당성 캠페인에 불과하며, 인종차별이나 성차별과는 전혀 무관한 세계적 테니스 선수의 과도한 항의 행위를 지적했던 것”이라며 이번 심의 결과를 반겼다.

세레나 윌리엄스는 지난해 유에스오픈 테니스대회 여자단식 결승에서 심판에 삿대질을 하며 ‘거짓말쟁이’ ‘도둑’이라며 격하게 항의해 경기에서 벌점을 받고 경기 후에는 벌금을 부과받았다.

만평가 나이트 씨는 “나는 호주 출신의 닉 키리오스가 유에스오픈에서 잘못된 행동을 하는 것을 최근에 그렸다. 내 그림은 윌리엄스의 잘못된 행동에 대한 것이지 인종차별과는 무관하다”고 항변해왔다.

 

 

 사진((Mark Knight/Heral Sun-News Corp. via AP)  논란의 만평

©TOP Digital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