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전력대란의 여파…석탄화력발전 지지 목소리 고조

호주의 낙후된 석탄화력발전소의 불안정한 전력공급에 대한 대책 수립이 시급하다는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

일부 전문가들은 당장 석탄화력발전소의 개보수가 이뤄지지 않으면 향후 두번의 여름철에 더욱 심각한 전력대란을 모면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런 가운데 새로운 발전소 건설을 위한 정부의 투자 공모에 66개 기업체가 참여한 것으로 드러났지만, 이들 모두 정부 보조금 지원을 요구하고 나서 향후 계획이 순탄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정부에 제출된 발전소 건설 기획안 가운데 10곳은 석탄화력발전소로 파악됐다.

정부는 발전소 건설 계획과 관련해 발전소 형태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입장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

앵거스 테일러 에너지부 장관은 “새로운 발전소는 석탄, 가스, 수력 등 다양한 에너지 원이 포함된다”고 말했다.

그는 “국내 에너지 기업들이 새로운 발전 사업에 대한 투자 의지가 강함이 드러난 것은 매우 고무적이다”고 덧붙였다.

테일러 장관은 “정부가 추진하는 발전소 건설 계획은 호주의 전기료 인하와 더불어 안정적인 전기공급을 위해 추진되며 정부는 현재 NSW주에 26곳, 빅토리아 주 17곳, 남부호주 15곳 그리고 퀸슬랜드에 12곳의 발전소를 증설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라고 밝혔다.

 

새 발전소, 전국 전력 생산량 절반 생산 계획

정부는 새 발전소 건설을 통해 현재 전국적인 전력 생산량의 절반 이상에 해당하는 2만9000메가와트의 전력을 추가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노동당은 “고효용 저 탄소배출 석탄화력 발전소 건립 발상 자체가 호주의 그린 하우스 가스 감축 목표와 상충된다”고 지적했다.

앞서 조시 프라이든버그 재무장관은 에너지부 장관 시절  “(노동당 정권의) 남부호주주와 빅토리아주가 결국 석탄화력발전에 대한 인위적 감축으로 톡톡한 대가를 치렀다”면서 “이를 반면교사 삼아 석탄화력발전을 유지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프라이든버그 장관은 “결과적으로 석탄화력발전소를 조급하게 폐쇄해서는 안된다. 너무 조급하게 석탄발전소를 폐쇄하지 말자”면서 “그것만이 남부호주주와 빅토리아주의 전력대란 재연을 방지하는 길이다”라고 주장하는 등 석탄화력발전의 유지를 적극 강변해왔다.

프라이든버그 장관의 이같은 강경 입장이 반영된 듯 그의 멜버른 쿠용 지역구에는 연방정부의 청정에너지 재정공사를 이끌었던 올리버 예이츠 씨가 출사표를 던진 상태다.

올리버 예이츠 씨는 대표적인 친 환경적 자유당 인사로 “자유당 연립정부의 적극적인 기후변화 정책을 촉구하는 차원에서 출마를 결심했다”고 밝힌 바 있다.

 

에너지 시장 감독기구 “석탄화력발전 최대한 유지”

호주 전역의 에너지 시장 감독기구인 AEMO (Australian Energy Market Operator)는 “석탄 에너지 사용이 확대돼서는 안되지만, 호주가 재생에너지 체제로 완전히 전환할 때까지 전기세 안정화 차원에서 기존의 석탄화력발전소는 최대한 가동돼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실제로 전문가들도 향후 최소 20년 동안 가장 저렴한 비용의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에너지 생산 방안은 석탄화력발전이라는 데 이견이 없는 분위기다.

하지만 빌 쇼튼 노동당 당수는 에너지 미래는 석탄이 아니라 재생에너지라는 기존의 원칙에서 물러서지 않고 있다.

앞서 자유당 연립의 평의원 20여명은 석탄화력발전 지지 모임을 결성하고 ‘탄광 산업’ 유지발전을 위한 엄호 사격에 본격 나선 바 있어 향후 여야의 공방이 가열될 것으로 보인다.

 

화력발전 지지 자유당 모임 ‘모나시 포럼’

이 모임의 ‘모나시 포럼’이라 불리는 자유당 연립의 석탄화력발전 지지파는 “치솟는 전기세가 민생에 치명타가 될 것이며 전기료 인하 및 전력공급 안정을 위해 자유당 연립정부의 에너지 미래 정책에 석탄화력발전을 명문화해야 한다”는 입장을 개진했다.

이 모임에는 토니 애봇 전 연방총리를 비롯해 20여명의 보수파 의원들이 참여하고 있다.

이같은 자유당 연립 내의 움직임에 대해 노동당은 “시대에 역행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