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남녀공학 학생, 여학교 학생에 뒤진다…?”

9살이 되면 여자 아이들의 자신감이 남자 아이들에게 뒤떨어지기 시작하며, 이 격차는 노후가 돼서야 좁혀진다는 퀸슬랜드 대학의 연구논문이 발표됐다.

하지만 중고등학교를  남녀공학이 아닌 여학교를 다닌 여학생의 경우 또래의 남학생들에게 자신감에 있어 뒤지지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남녀간의 격차 해소를 통한 공정한 사회 건설을 위해 부모들이 자녀에들에게 집안 일을 공정하게 분배해야 하며, 학교는 학생들의 자신감 고취를 위한 특별활동 프로그램을 적극 실시해야 한다는 점도 지적됐다

이번 연구조사는 퀸슬랜드 대학이  주내의 12살부터 17살 사이의 남학교와 여학교 재학생 1만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이번 논문의 핵심저자인 테리 피치몬즈 교수는 “이번 연구는 호주에서 여성 CEO 수가 남자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이유를 설명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왜 여학교일까?

 

여학교에 다니는 여학생들이 남녀공학 재학생에 비해 자신감이 높아지는 이유는 바로 성별 역할에 대한 고정관념을 탈피하고 뚜렷한 롤모델이 설정되기 때문으로 연구조사를 통해  지적됐다.

피치몬즈 교수는 “여학교의 경우 교장, 교감, 교무주임 등 부서 수장들이 여성이고 여학생들이 리더 역할을 모두 맡고 있어  TV나 사회전반에 걸쳐 접하게 되는 조류와는 다른 인식을 하게 된다”고 분석했다.

피치몬즈 교수는 “실제로 빠르면 9살때부터 여자 아이들의 자신감이 같은 또래 남자 아이들보다 뒤처지기 시작해서 80살이 될 때까지 그 격차가 좁혀지지 않는다는 많은 연구자료가 있다”고 언급했다.

하지만 이번 연구를 통해 여학교에 다니는 여학생의 자신감은 남학교에 다니는 남학생에 결코 뒤지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실제로 남녀 공학의 경우 과목이나 스포츠 선택에 있어 여학생들이 할 수 없는 과목이나 스포츠 종목이 있다는 잠재의식이 여학교보다 팽배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여학교 학생들과는 달리 남녀 공학을 다니는 여학생의 경우 고학년이 되면서 스포츠를 기피하는 경향이 상대적으로 뚜렷해지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런 이유로 단체 스포츠를 통해 개발되는 자기 효능감 배양에 있어서도 차이가 생긴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남녀 공학과 직장의 공통점

 

뿐만 아니라 남녀 학생 간의 자신감 격차는 가정과 직장에서도 초래된다.

부모들이 자녀들에게 가사일을 분담시킬 때도 여학생에게는 집안일을 주로 맡기는 반면  남학생들은 주로 외부 일을 맡게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피치몬즈 교수는 또 “이번 연구에서 남녀 공학 학교의 상황이 직장 내에서 흔히 발생하는 성차별적 현상과 매우 유사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부연했다.

즉, 남녀 공학 학교나 직장 모두에 걸쳐 성차별적 사고방식이  상당히 팽배한 것으로 지적됐다.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