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수퍼애뉴에이션 개혁하면 노후자금 50만 달러 증액?"

실적 부실 수퍼(퇴직연금) 펀드 운용사 퇴출 여론 고조

호주의 퇴직연금(수퍼애뉴에이션) 제도에 대한 개혁의 표적이 부실 펀드 운용사로 정조준되고 있다.

수퍼 가입자들에 대한 이윤배당은 저조하면서도, 펀드 운용사의 당기 순이익 창출에만 급급한 펀드 운용사들을 과감히 퇴출해야 호주인들의 편안한 노후가 보장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호주생산성위원회는 호주국민들의 노후자금 부양 대책으로 실적이 저조한 수퍼 펀드 운용사를 퇴출시켜야 한다는 권고안을 연방의회에 제출했다.

호주의 국민퇴직연금 '수퍼애뉴에이션'  펀드 운용사의 난맥상에 대한 혁신적 개혁이 이뤄지면 호주인 근로자들이 현재보다 53만 달러의 노후자금을 추가로 확보할 수 있다고 생산성위원회는 보고서를 통해 주장했다.   

호주생산성위원회는 총2조8천억 달러 규모의 호주 수퍼 펀드 시장에 대한 혁신적 개혁이 시급하다며 관련 개혁권고안을 연방의회에 제출하면서 “실적이 저조한 수퍼펀드 운용사의 허가를 취소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위원회는 특히 실적이 저조한 수퍼펀드 운용사들의 대부분은 회사의 당기 순이익에 더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직격했다.

한편 시드니 모닝 헤럴드는 이번 호주생산성위원회의 건의안이 100% 이행된다면 당장 현재 55세의 근로자도 은퇴시 7만9천 달러의 노후자금을 추가로 비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보고서는 또 근로자가 선택하지 않고 고용주가 선택하는 ‘디폴트 수퍼’는 첫 직장으로 제한돼야 한다는 권고안도 포함시켰다.

즉, 첫 직장을 떠난 후에는 가입자에게 수퍼 펀드 운용사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해야 하며, 당국은 실적이 가장 좋은 10대 펀드 운용사를 선정해야 한다는 지적인 것.

조쉬 프라이든 버그 연방재무장관은 “이번 보고서를 통해 수퍼 펀드 산업의 구조적 모순이 드러났다”면서 “수퍼 펀드 운용사가 가입자 위주의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프라이든버그 장관은 “수퍼 펀드 운용사도 고객 유치차원에서 기업체의 눈치를 살필 것이 아니라 고객 개개인을 위해 달라져야 한다”고 말했다.

호주 국내적으로 현재 1500만여 근로자들이 수퍼에 가입된 상태다.

이 가운데 약 천만여 가입자들이 자신도 인지하지 못하는 상태에서 2개 이상의 수퍼 계좌를 보유하고 있는 상태다. 

 

©TOP Digital/11 January 2019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