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NSW 운전중 휴대전화 사용…AI 카메라가 똑똑하게 잡는다

NSW 주정부는 운전중 휴대전화 이용을 단속하기 위해 AI(인공지능) 카메라를 가동시켰다.

세계 최초 시행되는 기술로 레이더 기반 센서 시스템을 통해 차량을 감지하고 사진을 촬영한뒤, AI가 사진을 분석해 운전중 휴대폰 사용자를 판별한다.

이 기술은 폭풍우가 강하게 몰아치거나 늦은 밤 시속 300km로 주행하는 차량까지도 추적해 탐지할 수 있다.

카메라는 프로펙트 지역의 M4 구간내  클루니 로스(Clunies Ross) 스트리트, 그리고 무어파크에 위치한 안작퍼레이드에 설치됐다.  

NSW에서는 지난해  9월부터 휴대전화 사용 적발시 337달러의 벌금과 5점 벌점 적용이 시행된 바 있다. 휴대전화가 차에 고정되어 있을 경우는 네비게이션 앱을 사용해 지도를 확인하거나 전화 이용이 가능하지만 휴대전화를 손으로 만지기만 해도 적발 될 수 있다.

새로 설치된 카메라에 대해 4월까지는 유예기간을 적용해 적발시 교통 위반 고지서를 받았더라도 벌금과 벌점에 적용되지 않는다.

NSW 주 도로교통부 멜린다 페이비(Melinda Pavey) 장관은 언론 인터뷰에서 ““테스트 기간동안 10월 한달간만 만명 이상의 운전자가 휴대전화를 이용 했다” 휴대전화 사용으로 인해 급증하는 교통사고를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