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불꽃놀이 축제 속에 밝아온 호주의 새해

시드니를 비롯 호주 전역에서 역대급 규모의 성대한 불꽃놀이 축제와 시민들의 환호 속에 2019년 새해가 밝았다.

호주의 새해 맞이 불꽃놀이 행사는 시드니 앞바다를 비롯 호주의 주요도시의 곳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성대히 펼쳐졌다.

시드니를 비롯 일부 지역에서는 비가 간헐적으로 내렸지만 새해 맞이 불꽃놀이를 지켜보려는 시민들의 발걸음을 막지는 못했다.

시드니 앞바다의 불꽃놀이를 지켜볼 수 있는 곳곳에는 이미 하루 전부터 ‘명당’ 자리를 차지하려는 시민들의 자리잡기 경쟁이 펼쳐졌고 저녁 9시를 전후해 100만 여명이 운집한 것으로 추산됐다.

생동감 넘치는 시드니 하버브리즈-오페라 하우스 불꽃놀이는 ‘시드니의 맥박’이라는 주제를 내걸고 100만여명의 시민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578만 달러 상당의 폭죽이 터졌다.  

시드니 앞바다 불꽃놀이에는 총 8.5톤 규모의 10만여개의 꽃불 신호탄이 이용됐고, 지난해 보다 500kg 많은 폭죽이 터졌다.   

세밑 불꽃놀이는 올해 9월 세상을 뜬 ‘소울의 여왕’ 아레사 프랭클린을 애도하는  의미에서 그의 ‘You Make Me Feel Like’의 배경 음악 속에 시드니 앞바다 상공이 금빛 및 은빛 그리고 보랏빛 불꽃으로 수놓여지는 순간을 정점으로 자정을 전후해 12분 동안 펼쳐졌다.  

클로버 모어 시드니 시장은 “새해 불꽃놀이는 시드니의 생명력을 제일 잘 보여줄 수 있는 기회”라며 “(이를 보기 위해) 시드니 하버에 100만 명 이상의 사람들이 모여들고, 전 세계적으로 10억 명 이상의 사람들이 우리와 함께 새해를 맞이하고 있다”고 기대감을 표했다. 

멜버른 시내 중심가에서도 34만여명의 시민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반경 7km이내에 위치한 22개 고층 빌딩 옥상에서 14톤의 폭죽이 동시 다발적으로 터지며 새해를 맞이했다.  

브리즈번 사우스뱅크의 브리즈번 강가에서도 수십만 명의 시민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환상적인 불꽃놀이 축제가 펼쳐졌다.

 

사진 (AAP Image/Brendan Esposito) 2019년 새해가 밝아온 순간 시드니 하버브리지를 형형색색으로 장식한 환상적 불꽃놀이 축제가 장관을 이루고 있다.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