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호주정부, 이스라엘 대사관 예루살렘 이전 사실상 공식 확정

연방정부가 이스라엘 주재 호주 대사관의 예루살렘 이전 방안을 사실상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내 언론들은 “자유당 연립정부가 11일 각료회의를 통해 예루살렘 이전을 사실상 확정지었지만 이전 시기는 유보적이다”라고 보도했다.

하지만 또 다른 언론들은 “최종 확정지은 것은 아직 아니다”는 반응도 나왔다.

호주가 미국에 이어 이스라엘 대사관을 예루살렘으로 이전할 경우 인도네시아 등 주변 이슬람국들이 거세게 반발할 전망이어서적잖은 논란이 예상된다.

이에 앞서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지난 10월 이스라엘 주재 자국 대사관의 예루살렘 이전을 '열린 마음'으로 다루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모리슨 총리는 대사관 이전이 보수당 소속 의원들의 지지를 받고 있지만, 세계 최대 무슬림 국가인 인도네시아 등 주변국으로부터는 반발을 살 가능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그의 이런 발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지난 5월 이스라엘 주재 자국 대사관을 예루살렘으로 이전한 뒤 나왔다.

미 행정부의 대사관 이전은 이스라엘의 환영을 받았지만, 아랍국가들과 서방 동맹국들로부터는 불만을 샀다.

호주 언론은 몇몇 정부 고위 관계자들이 대사관 이전 전이라도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인정해야 한다는 쪽으로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다.

예루살렘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사이에 진행되고 있는 평화협상에 주요 걸림돌이 되고 있다.

이스라엘은 예루살렘 전역을 수도로 인정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