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당권파동 집안싸움’ 자유당, 돌파구 모색

당권 파동의 후유증에 허덕이고 있는 연방 자유당이 ‘총선 승리이끈 연방총리 임기 보장’ 카드를 내걸고 ‘내우외환’의 위기 돌파에 나섰다.  

이를 위해 연방자유당은 향후 현직 총리의 교체를 위해서는 의원 총회에서 2/3 이상의 지지를 받도록 관련 규정을 개정할 방침이다.  

자유당 지도부는 “연방총선을 통해 국민에 의해 선출된 연방총리의 임기가 최대한 보장될 수 있도록 관련 규정 강화를 통해 국정안정을 도모할 것”이라고 밝혔다.

모리슨 연방총리는 “당권 파동에 따른 국민들의 좌절감을 잘 알고 있고, 국민들의 실망감을 이해하고 있으며 이에 대한 당 차원의 책임도 잘 알고 있다”면서 “이런 차원에서 우리 자유당은 차기 연방총선에서 승리를 이끄는 연방총리에 대해서는 임기가 보장될 수 있도록 당 규정을 바꿀 것”이라고 말했다.

모리슨 총리는 “10년간 5명의 연방총리를 받아들여야 했던 국민들의 좌절감이 재발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2007년 연방총선에서 자유당의 존 하워드가 패한 이후 호주에서는 케빈 러드-줄리아 길라드-케빈 러드-토니 애벗-말콤 턴불-스콧 모리슨 등 총 6차례에 걸쳐 5명의 연방총리가 탄생했다.

특히 2013년부터 5년 동안에만 연방총리가 무려 5차례 바뀌는 진기록을 남겼고, 2013년에는 줄리아 길라드-케빈 러드-토니 애벗 등 한 해 동안 연방총리가 3차례 교체된 바 있다.

이런 점을 의식한 듯 자유당 지도부는 이구동성을 “더이상 연방총리의 회전문 교체의 상황은 돌발하지 못할 것”이라고 못박았다.

노동당의 경우 케빈 러드 전 총리 집권 시 당수 교체를 위해서는 의원총회의 과반 지지와 평당원의 투표를 거치도록 당수 선출 규정이 바뀐 바 있다.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