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호주의 ‘제2 공용어’ 만다린(중국 표준어)

호주의 양대 도시 시드니와 멜버른에서 영어 다음으로 많이 사용되는 언어는 북경어 혹은 중국 표준어로 통칭되는 ‘만다린’어로 조사됐다.

최근 출간된  맥콰리 대학의 ‘시드니의 다중언어: 도시 보고서’라는 저서에 따르면 2011년부터 2016년까지 5년 동안 시드니의 만다린 언어 사용자 수는 무려 71% 폭증했다.

광동어로 통칭되는 캔토니스 어 사용자도 두 도시에서 각각 4위와 6위를 차지함에 따라 중국어는 명실공히 호주의 공용어인 영어에 이어 제2의 공용어로 급부상했다.

시드니 주민 가운데 만다린 어 사용자는 전체의 4.7%, 멜버른은 4.1%로 각각 나타났다. 

말 그대로 영어 다음의 호주의 대표적 언어로 등극한 것.

언어적 다양성은 시드니가 멜버른을 앞질렀다.

시드니 주민 가운데 가정에서 영어가 아닌 다른 언어를 사용하는 경우는 35.8%로 나타나, 멜버른(32.3%)을 따돌렸고, 이는 전국 평균치(20.8%)보다 무려 15% 포인트 높은 수치다.

언어적 다양성이 가장 뚜렷한 도시임을 재확인한 시드니에서 만다린 어 다음으로 많이 사용되는 언어는 아랍어(4%), 캔토니스(광동어, 2.9%), 베트남어(2.1%), 그리스어(1.6%)로 각각 집계됐다.

시드니에서 사용되는 언어는 최소 300여개로 파악됐다.  

 

시드니의 언어적 다양성 1 : 리전츠 파크(Regents Park)
영어 사용자 구성비 1: 모스만, 맨리, 모나배일

한편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가장 언어적 다양성이 뚜렷한 지역은 시드니 서부 리젠트 파크(Regents Park)로, 영어만 사용하는 지역 주민의 구성비는 25.7%에 불과했다.

리전츠 파크 주민의 주요 언어는 아랍어 13.5%, 광동어(Cantonese) 9.2%, 만다린(북경어) 8.6%, 베트남어 5.5%의 순으로 나타났다.

시드니 차이나타운으로 불리는 해이마켓 지역의 경우 태국어 사용자 구성비가 중국어(만다린, 캔토니스)를 앞질렀다.

해이마켓 지역의 경우 태국어 사용자 다음으로 만다린어, 인도네시아어, 캔토니스어, 한국어 사용자가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또한 시드니 하버필드의 이탈리아어 사용자 구성비가 ‘리틀 이탈리아’로 불려온 라이카트를 앞질렀다.

한편 시드니에서 사용자 수가 가장 빠르게 늘고 있는 언어는 인도어로 조사됐다.

반대로 언어적 다양성이 가장 낮은 지역은 모스만(Mosman), 맨리(Manly), 모나 베일(Mona Vale)로 이들 지역의 경우 영어 사용 주민 구성비가 77%에 이르렀다.

 

HSC  2외국어 선택자 7% 불과

한편 시드니에 소재한 공립학교(초중고) 재학생의 51%가 영어 이외의 언어적 배경을 지닌 것으로 파악됐으며 교사의 경우도 1/3이 해당됐다.

NSW 교육부 자료에 따르면 2017년 현재  주내의 공립 초중고등학교 재학생 중 인도어 사용학생은 46,357명으로 집계됐으며, 그 뒤를 아랍어 사용 학생(37,790명), 만다린 사용 학생 (25,140명), 베트남어 사용 학생(16,273명)의 순으로 집계됐다.

멜버른의 경우 ‘유럽풍 도시’의 이미지를 재확인하듯 만다린 어 사용자의 뒤를 그리스어(2.4%), 이탈리아어와 베트남어(각각2.3%),  캔토니스어(1.7%)의 순서로 나타났다.

몰로니 교수는 “NSW 주 학교들의 언어 교육방식의 획기적 전환이 이뤄지지 않으면 타 주에 뒤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언어적 다양성이 가장 뚜렷한 시드니에서 제2 외국어 교육이 비교적 침체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난 것과 관련해 이 책의 저자는  “외국어 교육방식의 획기적 전환이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저자는 또 “교육당국 역시 시드니의 언어적 다양성의 자원을 활용하는 교육정책을 개발하지 못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실제로 NSW주의 HSC  수험생 가운데 제 2외국어 과목을 선택하는 학생은 단 7%에 불과한 상태다.

 

스트라스필드 한국어 사용인구 10.2%

한편 한국어 사용자 밀도가 가장 높은 지역은 자타가 인정하듯 호주의 ‘리틀 코리아’로 불리는 스트라스필드다.

최근 인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 지역에서 한국어 사용자는 전체의 10.2%로 영어를 제외할 경우 지역 내 10대 언어에 포함됐다.

2016 인구조사에 따르면 한국계는 전체적으로 12만3017명이며 한국어 사용자는 108,997 명(55% 59,912명 NSW 주거주)으로 집계된 바 있다.

이는 호주 전체의 0.4%, 뉴사우스웨일즈 주에서는 0.7%에 해당하는 수치다.

한편 호주 전역에서 한국어를 배우는 학생은 올해 3월 현재 NSW주내의 48개교를 포함 전국의 68개 학교에서 8,588명으로 집계됐다.

올해 HSC 과정에서 한국어 과목을 채택한 학생은 4개 과정에 걸쳐 총 213명으로 파악됐다.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