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호주, 日에 해상초계기 1대 추가 배치…“北 불법 해상 활동 감시”

호주 정부가 지난달 30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의 이행 감시를 위해 해상초계기 1대를 일본에 추가 파견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크리스토퍼 파인 호주 국방장관은 "이번 해상 초계기 P-8A 포세이돈의 파견은 호주의 지속적인 경제적, 외교적 대북 압박을 위한 것"이라며 "호주는 북한이 분명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를 이행할 때까지 대북 압박을 유지하기 위해 관련국들과 계속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즉, 북한이 비핵화를 이행하기 전 공해상에서 자행하고 있는 선박 간 환적 등 제재 위반 행위의 감시를 강화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호주는 지난 4월과 9월에도 대북 감시를 위한 해상초계기를 일본에 배치했다.

미국이 ‘대북 해상 차단’을 천명한 뒤 동중국해에서 북한 선박에 몰래 화물을 옮겨 싣는 환적 행위와 관련한 해상 감시를 강화하면서 호주도 여기에 협력을 가중하겠다는 입장인 것. 

이에 따라 호주는 지난 4월 P-8A 초계기 1대, 지난 9월 AP-3C 초계기 2대를 일본 오키나와 가데나 미 공군기지에 배치했다. 지난달에는 대북 감시 지원을 위해 유도탄 장착 호위함인 ‘HMAS 멜버른호'를 동중국해로 보냈다.

이번에 배치하는 기종은 미 보잉사가 만든 ‘P-8A’이다. 지난 4월 투입한 것과 동일한 기종으로, 적 잠수함에 대응하는 대잠전과 수상 함선에 대응하는 대함전, 정보·감시·정찰 임무를 수행하는데 탁월한 것으로 알려졌다. 

©TOP Digital/03 December 2018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