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ABC 사장 해고 사태 2라운드… 상원청문회 개최

지난 9월 발생한 호주공영 ABC 사장 해고 및 이사장 동반사태의 파문이 연방상원 위원회의 청문회로 번졌다.  

 

상원 관련 위원회의 야당 의원들은 청문회에 출석한 저스틴 밀 당시 ABC 이사장을 상대로 “연방정부의 입김에 의해 반 정부적 태도로 일관해온 미셸 거스리 당시 사장을 강제 해고한 것이 아니냐”며 집중 추궁했다.  

 

청문회에 나온 저스틴 밀 전 ABC 이사장은 논란이 된 미셸 거스리 전 사장 해고에 “정부의 개입이나 입김은 전혀 없었다"고 항간의 의혹을 단호히 일축했다.

 

저스틴 밀 전 이사장은 거스리 전 사장 해고나 해고를 둘러싼 자신의 발언은 모두 자신의 판단이고 의중일 뿐이었다라고 강변했다.

 

저스틴 밀 전 이사장은 "나는 오직 ABC 와 호주사회의 공익을 추구했고 정부의 그 누구도 ABC  이사장 업무 수행에 입김을 미치지 못하도록 했으며 해고 조치에 정부가 개입했다는 등의 터무니없는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거듭 주장했다.

 

그는 또 “나는 당시 오직 이사장으로서 나의 판단과 의무 차원에서 그에 대한 해고 조치를 강행했을 뿐이다"라고 말했다.

 

앞서 야당과 일부 언론들은  ABC의 저스틴 밀 이사장의 정부 눈치보기가 결국 이번 해고 사태의 진앙지라는 의혹을 강력히 제기해왔다.

ABC 인사개입의 당사자로  지목된 미치 피필드 통신장관과 말콤 턴불 당시 총리는 “ABC의 저스틴 밀 이사장에게 ABC의 일부 중진 언론인들을 해고하도록 압력을 가한 적이 없다”며 일부 언론의 보도를 단호히 부인한 바 있다.

 일부 언론들은 이번 사태의 시발점은 ABC  중견기자이며 경제부장을 맡고 있는 에마 알베리치 기자에 대한 정부의 불편한 심기였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말콤 턴불 당시 연방총리가 저스틴 밀 ABC 이사장에게 이같은 의중을 전달했고, 밀 이사장은 미셸 거스리 전 사장에게 알베리치 기자 해고를 요구했지만, 거스리 전 사장이 이를 거부함으로써 결국 이번 사태로 비화됐다”는 자체 분석인 것.

 

 당시 ABC  평직원들은 일제히 저스틴 밀 (당시) 이사장의 사퇴와 상원의회의 조사를 촉구한 바 있으며, 밀 이사장의 사퇴 결의서에는 대다수의 직원들이 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ABC 이사회는 지난 9  24일 공영 ABC의 첫 여사장 미셸 거스리 씨에 대한  해고 결의를 전격 발표해 정치권과 방송계에 큰 파장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ABC의 저스틴 밀 당시 이사장은 “거스리 (당시) 사장이 ABC 방송사를 이끌기에 부적격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주장한 바 있다.

 

사진 (AAP Image/Joel Carrett) 시드니 얼티모 소재 ABC  본사 앞에서 저스틴 밀른 이사장 사퇴 시위를 벌이고 있는 ABC 평직원들.  

©TOP Digital/30 November 2018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