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호주총리 “극단주의 이슬람 겨냥한 강경 입장 철회하지 않을 것”

이슬람 극단주의에 대한 강경 입장을 누그러뜨리지 않고 있는 스콧 모리슨 연방총리가 이에 반발하는 무슬림 지도자들의 집단 행동에 개의치 않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모리슨 연방총리는 멜버른 버크 스트릿 칼부림 테러 사건 직후 무슬림 교민사회 지도자들의 적극적인 대처를 촉구하는 등 강경 발언을 이어가자 이슬람 성직자들은 정부와 연석회의를 보이콧 하는 등 집단 반발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에 대해 스콧 모리슨 연방총리는 자신의 발언을 철회할 뜻이 없으며, 강경 대책을 계속 추진할 것임을 확인했다.

스콧 모리슨 연방총리는 "전혀 후회하지 않으며 내 발언은 안보당국자들과의 충분한 협의를 거쳐 나온 것으로 단순한 정치적 언사가 아니라 이슬람 극단주의자들, 급진주의자들, 폭력주의자들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자구책으로 폭력적 증오심으로 가득찬 이념주의가 호주의 특정 종교집단을 물들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호주 내의 대표적 이슬람 성직자들은 스콧 모리슨 연방총리에게 발송한 연대 서한을 통해 “대다수의 무슬림 교민사회는 연방총리를 비롯한 정부의 고위 각료들이 무슬림 교민사회를 범죄집단으로 매도하고 있는 점에 대해 심각히 우려한다”고 항변했다.

이들 이슬람 지도자들은 “정부가 개인의 범죄 행위를 예방하지 못한 책임을 이슬람 교민사회에 전가하려 한다”면서 “정부는 극단주의 범죄의 본질을 직시해야 하며 무슬림 교민사회를 격리시키려는 차별적 행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