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노동당의 네거티브 기어링 혜택 축소 계획은 ‘핵폭탄’”

연방 노동당이 네거티브 기어링(투자용 주택에 대한 세금공제 혜택) 제도의 혜택 폐지 내지는 축소를 거론하고 나서자 ‘오지 홈론’의 창업주 존 사이몬 회장이 “현 제도의 개정은 호주 경제에 핵폭탄이 될 것”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는 “네거티브 기어링 제도를 개정할 경우 예상치 못한 어마어마한 파급효과로 호주 경제가 침체의 늪으로 빠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존 사이몬 회장은 디 오스트레일리안 지와의 대담을 통해 이처럼 주장하며 “노동당이든 녹색당이든 이 같은 급진적 정책을 도입한다면 호주의 실업률 상승과 금리 인상을 촉진하는 등 국가 경제에 막대한 손실을 안길 것”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호주 국내적으로 지난 2015-16 회계연도 동안 130만명의 주택 투자자들이 네거티브 기어링 혜택을 받았다.

노동당은 현재 네거티브 기어링 혜택 축소와 양도소득세 할인 혜택 50% 삭감안을 주택 정책의 핵심 사항으로 내걸고 있다.

이 같은 노동당의 네거티브 기어링 제도의 혜택 폐지 내지는 축소 계획에 대한 반감은 실제로 상당히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발표된 뉴스폴 조사결과 노동당의 네거티브 기어링 혜택 축소 정책에 대한 지지율은 지난해 4월의 54% 대비 7% 포인트 떨어진 47%를 기록했다.  반대로 혜택 축소 반대 의견은 28%에서 33%로 상승했다.  

설문조사 응답자의 42%는 “네거티브 기어링 제도를 축소할 경우 주택 가격인 그나마 소폭 하락할 것”이라고 반응을 보였지만 36%의 응답자는 “결과적으로 주택 임대료 상승만 부추길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자유당 연립 지지층의 경우 50%가 네거티브 기어링 제도 축소에 반대했고 34%가 지지의사를 표명했다.

반면 노동당 지지층의 경우 네거티트 기어링 제도 축소 반대 여론은 21%, 지지 여론은 59%를 보였다.

연령별로는 50대 이상의 계층의 반대 여론이 39%로 가장 높았고, 혜택 축소 지지율은 18-34세의 젊은층이 53%로 가장 높았다

이번 조사는 전국의 유권자1802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