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국민당, 극우 청년당원 파문 확산…집행부 “나가라”

국민당이 신나치주의 성향의 극우 청년들에 대한 자체 감사에 나서자 이에 불만을 품은 조사 대상 당원 20명이 탈당을 선언했다.

자유당 연립의 한 축인 국민당의 NSW지부에 네오 나치주의자 등 극우 청년들이 당원으로 등록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소용돌이에 휘말리고 있다.

NSW 국민당 측은 “극우 청년 일부가 여전히 당원으로 남아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면서 “스스로 사퇴하든지, 어떤 경로로 입당하게 된 것인지를 낱낱이 밝히라”고 촉구했다.

NSW  국민당은 현재 주내의 나치 신봉 단체들을 대표하는 극우 청년들이 신분을 감춘 채 당원으로 입당한 사실이 드러나자 대책 마련에 나섰다.

이에 지도부는 즉각 이들의 당원 자격 박탈 움직임에 나섰고 이에 19명의 극우 청년 당원들이 제명을 피하려는 듯 “지도부 정책에 대한 항의의 뜻으로 당원에서 물러난다”는 사퇴서를 집단 제출한 바 있다.

이런 가운데 국민당은 “참신하고 국가와 민족을 생각하는 참신한 청년 당원 배가 캠페인을 펼칠 것”이라고 밝혔다.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