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양심적 병역거부’ 무죄 판결…..'여호와의 증인’이 뭐길래

장경순 목사, “병역기피 오남용 우려”

 

 

종교적 이유를 포함한 ‘양심적 병역거부’가 정당하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오자 ‘여호와의 증인’ 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고 있다. 여호와의 증인 신자가 되면 입대를 하지 않고도 대체복무를 통해 병역 의미를 이행할 수 있는 길이 열려서다. 지난해 병무청과 법조계 통계에 따르면, 한국에서 현재까지 양심적 병역거부로 인해 처벌받은 인원은 1만9000여 명으로 99%가 여호와의 증인 신도로 알려졌다.

종교적 신념을 빙자한 병역기피 문화가 확산됨에 따라 교계와 시민단체는 우려의 목소리를 내놓고 있다. 시드니한인교회교역자협회 이단사이비대책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시드니작은자교회 장경순 목사와 현 사안을 들여다봤다.

 

여호와의증인 입교’ 문의 급증

네이버와 다음 등 포털사이트에는 ‘여호와의증인 입교신청 절차가 궁금하다’ ‘군대도 가기 싫고 여호와의증인에 가입하고 싶다’ 등의 글도이 연일 쏟아지고 있다.

단순히 군대에 가기 싫다는 이유로 쉽게 여호와의 증인 신도가 되기로 마음먹는다면 오산이다. 먼저, 종교내 세계관으로 인해 레위기의 ‘피를 먹지 말라’는 율법을 확장해 헌혈뿐만 아니라 수혈 또한 할 수 없다.

교인이 되기 위해서는 최소 1년이상 성경공부를 통해서 침례를 받아야 하고 정기적으로 한달에 약 15시간 이상 야외 전도봉사를 해야 하며, 술, 담배 및 외도를 금하는 등의 규정이 있다. 종교 간 갈등과 가정파괴 등 분열 초래하는 사례도 심심치 않게 발생하고 있다.

 

국가를 사탄으로 규정하는 교리
 

여호와 증인은 19세기 미국에서 시작된 기독교계의 신종파로 기독교의 중심 교리인 삼위일체, 지옥, 영혼 불멸 등을 성서의 가르침이 아니라 이교의 혼합된 교리라고 본다. 예수는 피조물인 대천사 미카엘이 인간의 모습을 취해 세상에 온 것이라고 주장 하는 등 성경과 다른 교리로 인해 이단으로 규정돼 있다.

여호와의 증인은 군대를 가는 일이 평화를 파괴하는 일이며 그리스도의 사랑에 위배되기 때문에 병역을 거부하는데, 군대를 인명을 살상하거나 준비하는 조직으로 보고 '살인하지 말라'는 십계명의 교리를 지키기 위해 입영을 거부한다.

가장 큰 문제는 여호와 증인의 ‘국가관’이라고 장 목사는 지적한다. 단순히 이단이라는 종교적 문제를 넘어 건전한 국가관 및 국민정서에 반하고 있기 때문이다. 여호와의 증인 신도들은 ‘왕국론’에 따라 세상의 국가는‘국가 정부가 사탄(악마) 조직의 일부’라며, 군사력을 동원해 참혹한 전쟁을 조장하기 때문에 전쟁연습에 참여할 수 없다고 주장하는 것.

이때문에 병역을 거부하고 애국가를 부르지 않으며 국기에 대한 경례도 하지 않는다. 투표는 물론 정치활동에도 일절 참여하지 않는다. 

국가를 인정하지 않는 종교적 행위를 종교의 자유와 차별 금지의 이유로 헌법이 보장하는 것은 오히려 헌법상 공공의 가치를 훼손하게 되는 것이 아닌가라는 우려의 시선이 있는 것이다.

  

 

<시드니한인교회교역자협회 이단사이비대책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시드니작은자교회 장경순 목사.>

 

병역기피 악용될 우려 커

 

“사회의 다양한 영역에서 성경적 가치를 실현하는 것이 교회의 역할이며 기독교이자 성경의 말씀이다”라고 장 목사는 설명한다.

국가와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마땅한 의무로 시행하고 있는 병역의무를 거부하는 것부터 성경적이지 않다. 이에 대해 세상이 교회를 걱정하는 요즘 성경적 혹은 하나님의 뜻이라고 여호와의 증인에서 주장하고 있는 것에 대해 기독교가 판단할 자격이 있냐는 시선도 많다.

하나님이 명령한 질서를 이 땅에서 구축해야 한다는 관점에 근본적으로 기독교 신앙은 공동체적이고 공적이어야 한다고 장 목사는 강조한다. 제왕적 목회, 교회 세습과 분열, 목회자 개인의 비윤리적 행태 등 현 기독교가 안고 있는 문제 역시 공동체적이고 공적이어야 하는 기독교가 사적 신앙·사적 종교로 전락해 버렸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국가의 안위와 안보를 유지하도록 해야하는 법정이 사적인 양심이라는 이유로 국가 공동체라는 공적 가치를 간과한 것이 아닌가  여겨진다고 덧붙였다.

또한, 장경순 목사는 “앞으로 다른 종교나 사상을 근거로 병역거부를 주장할 경우 이를 막아낼 명분이 없어질 것”이라며, “명확한 법리적 기준이 아닌 양심이라는 추상적 개념으론 심사의 객관성을 가질 수 없어 국군의 사기저화와 갈등이 증폭될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한편, 대체복무의 구체적 방안에 대한 반응과 의견들이 엇갈리면서 양심적 병역거부 논쟁은 새로운 단계로 접어들고 있다. 현역보다 복무기간은 길게, 고강도 업무를 담당하는 방안이 대안으로 거론되고 있으나 병영 내에서의 대체복무론과 악용 가능성 등도 제기되고 있어서 앞으로의 논의 과정에 난항이 예상되고 있다.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