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호주정부의 석탄화력발전 사랑…IPCC ‘중단’ 제안 일축

유엔 산하의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협의체(IPCC)’가 보고서를 통해 석탄화력발전의 중단을 촉구했지만 연방정부는 이를 일축했다.

IPCC는 “석탄화력발전 중단이 지구 온난화 억제의 필수적이다”라며 석탄 발전국의 적극적인 협조를 완곡히 요청했지만 연방정부는 “석탄 연료 사용의 단계적 중단 계획도 없다”고 공박했다.

스코트 모리슨 연방총리는 “기존의 정책을 통해 호주의 온실가스 감축목표는 충분히 달성될 수 있다”면서 “무리하게 석탄화력발전을 중단해야 할 필요성이 없다”고 강조했다.

IPCC는 “산업화 시대 이전 대비 지구의 평균 기온이 섭씨1.5도 이상 상승할 경우 전세계적 재앙이 도래할 것”이라며 “탄소배출 감축을 위한 각국의 적극적 협조”를 당부했다.

이번 보고서는 지구의 평균 온도 상승폭을 섭씨 1.5도 이하로 제한하기 위해서는 2050년까지 석탄화력발전을 이용한 전력 생산이 중단돼야 한다는 점에 방점을 뒀다.

스코트 모리슨 연방총리는 “해당 보고서의 내용을 고려할 것이지만 호주는 파리기후협약 하에 제시한 감축 목표가 충분하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방정부 자료에 따르면 2016-17 회계연도에 호주 전력의 62%가 흑탄과 갈탄을 연료로 해서 생산됐으며 풍력, 수력과 같은 신재생에너지는 전력의 15.6%를 충당했다.

조쉬 프라이든버그 연방 재무장관은 “석탄화력발전을 통한 전력생산이 단계적으로 중단되면 호주 동부해안에 대규모 정전사태가 불가피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마이클 맥코맥 연방 부총리 역시 “석탄은 호주 에너지 혼합체의 핵심 부분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석탄 산업은 호주 경제의 버팀목이고 수많은 석탄업계 종사자들을 적극적으로 지지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IPCC 보고서의 내용과 환경에 대한 우려를 이해하고 보고서를 물론 고려할 것이지만 석탄과 석탄화력발전소는 호주 에너지 구성의 핵심 부분이라는 점은 명백한 사실이다”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녹색당의 아담 밴트 연방하원의원은 “호주가 전력생산과 수익창출을 위한 석탄 의존도에서 벗어나야 하는 것은 시대적 요구”라고 항변했다.

호주환경보존재단(Australian Conservation Foundation) 역시 “석탄은 전세계 어디든 더 이상 실용적 옵션이 아니다”라며, 이제는 에너지 정책의 대전환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역설했다.

앞서 호주 경쟁 및 소비자위원회는 “호주의 전력산업은 붕괴됐다.  전기세 인하를 위한 정부 차원의 특단의 조치가 불가피하다”면서 석탄화력발전의 불가피성을 시인한 바 있다.

ACCC는 보고서에서 “석탄이든 가스이든 전력산업의 정상화를 위한 방안을 정부는 지원해야 한다”면서 “석탄화력발전 체제를 가급적 최대한 오랜 기간 유지할 것”을 권고했다.

당시 에너지부의 조시 프라이든버그 장관은 “(노동당 정권의) 남부호주주와 빅토리아주가 결국 석탄화력발전에 대한 인위적 감축으로 톡톡한 대가를 치렀다”면서 “이를 반면교사 삼아 석탄화력발전을 유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