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줄줄 새는 관리비…남&남 부동산이 잡는다

<남&남 부동산(Joshua & Ken Nam Realty, 왼쪽 남기성 회장, 오른쪽 남경국 사장)으로 개명하며 스트라타관리 업무를 시작 했다.>

합리적 가격 경쟁률 …‘스트라타 관리업무’ 개시

 

호주의 비싼 스트라타(Strata) 관리비는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스트라타 관리회사를 감시하는 장치가 따로 없기 때문에 공공관리 사각지대에 있어 합당한 관리비를 지불하고 있는지도 오리무중. 실제로 부당한 스트라타 비용 징수를 발견하고 법적대응을 한 경우도 있지만 관리업체에 대한 책임을 묻기가 어렵다는 판결이 난 사례도 있다.

‘남&남 부동산’은 높은 비용의 관리비로 고충을 겪었던 교민에게 저렴하면서도 신뢰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캠시소재 남경국 부동산이 남&남 부동산(Joshua & Ken Nam Realty)으로 개명하며 스트라타관리 업무를 시작 한 것.

호주의 유닛이나 빌라, 타운하우스 등 공동주택은 특별한 경우 외에는 독립된 스트라타 회사의 관리를 받아야 한다. 한국 아파트와는 다른 개념의 스트라타 관리방식을 채택하고 있기 때문에 관리비 책정에 선택권이 없어 교민들이 자신의 권리를 제대로 찾지 못하거나 본의아니게 피해를 입는 경우도 많다.

특히 몇몇 대·중견기업이 스트라타 관리업을 과점하고 있어 주택 소유주들이 필요 이상의 높은 비용을 지불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제 교민사회에도 스트라타 관리회사가 생겨 교민들의 부담을 덜어주는 결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남&남 부동산은 캠시 부동산으로 시작으로 지난 30년동안 캠시 기반으로 영업을 해왔으며, 한인 부동산 업체로 확고한 입지를 다져왔다.>

‘거품 많다’ …비싼 스트라타 관리비

스트라타 관리비는 주거비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면서 주택 매매에도 중요한 요소가 된다. 실제 계약을 했다가 높은 관리비로 인해 해약을 하는 경우도 있으며,  판매가를 낮춰야 하는 경우도 있다.

남&남 부동산은 “스트라타 관리비는 주택 매매시 반드시 고려할 사항으로 때론 결정적 영향력을 끼치기도 한다. 이에 교민들의 많은 요청으로 오랜 시간 준비한 후 업무를 시작하게 됐다”며, “관리비를 현실화 할 수 있는 여러가지 방안을 모색했다”고 밝혔다.

스트라타 비용은 공공 시설물 보수나 공사 등의 비용을 위해 자금을 모아두는 저축자금(Sinking Fund)과 운영자금(Admin Fund)으로 나뉜다. 건물이 낡아 수리비가 많이 들어갈 경우 관리비가 높게 책정 될 수 있지만, 이 밖에도 에이전트 수수료나 기타 관리비용에 오용 되는 경우도 많다.

이를 막기 위해 소유자들이 관리비 집행 내역을 요청해 꼼꼼히 따져봐야 하지만 사실상 쉽지 않다. 또한, 소유자들이 거의 외부에 거주하고 실제로 건물에는 임차인들이 대부분 거주하고 있기 때문에 관리 체계가 제대로 형성돼 있지 않은 경우도 대단히 많다.

남&남 부동산은 “에이전트 비용이나 관리비를 절약하고 각종 수리비를 절감하면 최대 절반까지도 줄일 수 있다”며 “공정하고 투명하게 스트라타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덧붙였다.   

관리 업체의 변경은 건물의 전체 소유자 의결권 과반수의 동의를 얻어 관리계약을 체결함으로써 그 정당한 권원을 얻게 되며, 현재 관리업체와 계약이 체결되어 있을 경우 해지되는 날짜에 맞춰 시행된다. 이 모든 과정 역시 남&남 부동산에서 진행한다. 

남&남 부동산은 캠시 부동산으로 시작으로 지난 30년동안 캠시 기반으로 영업을 해왔으며, 한인 부동산 업체로 확고한 입지를 다져왔다.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