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남녀평등은 이상…남녀격차는 현실?

호주통계청자료, 남녀 격차 재확인

 

법적으로나 이론적으로 남녀는 평등하지만 남녀간의 사회적 격차는 분명히 존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호주통계청이 발표한 경제, 교육, 보건, 리더십 등 각종 분야에 걸친 남녀간 격차 관련 자료에 따르면 사회 최상위층에 진출한 여성의 수는 남성보다 현저히 적고 여성들의 수입 역시 남성에 못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아무튼 통계 수치 상으로 보면 남녀간의 격차는 다방면에 걸쳐 현저하다.

물론 남녀간의 격차 해소를 위한 사회적 노력이 어느 정도의 결실을 보고 있는 것은 분명하지만 여전히 갈 길이 멀다는 것이 사회학자들의 공통된 지적인 것.

특히 사회 상층부로 올라갈 수록 이러한 현상은 뚜렷해지는 것으로 진단됐다.

통계청의 딘 아담스 통계관은 "지난 10년 동안 국내 대기업의 여성 CEO 수는 정체 상태"라는 점을 부각시켰습니다.

실제로 지난 10년 동안 대기업의 여성 CEO 수는 단 1% 증가했고, CEO 밑의 고위 임원 수 역시 단 3% 증가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CEO 가운데 남성은 83%, 여성 CEO는 17%다.

뿐만 아니라 남녀 간의 임금 격차 역시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고 그 격차는 크게 줄지 않았다.

전체적으로 여성들의 급여는 남성의 89% 선으로 이 정도의 격차는 지난 10년 동안 유지돼 왔다.

직장 내 남녀균등기구의 케이트 리 연구원은 "이같은 현상의 근본 원인은 여성 위주 직종에 대한 만성적  편견 때문이다"라고 지적했다.

또한 여성의 학력이나 전문성은 남성에게 결코 뒤지지 않지만 직장 내의 여성 차별에 대한 구조적 장애가 존재한다는 점도 지적됐다.

실제로 교육 분야에서는 여성의 학력이 남성을 앞지를 정도다.

2017년 현재 여성의 45% 가량이 30살이 될 때까지 대학 학부과정 이상을 밟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남성의 32%를 압도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풀타임 취업현황에 있어 이같은 현실은 아직 제대로 반영되지 않고 있다고 호주노조협의회의 미셸 오닐 위원장은 지적했다.

대학 이상의 학력 소지자 여성들 일부는 파트타임 일자리에서 헤어나지 못하거나 자녀 출산 등으로 불가피하게 근무 시간을 줄이면서 불안정 고용의 불안감에 시달리게 되고, 후에 풀타임 정규직으로의 복귀도 어려워지는 현실이기 때문.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여성근로자들의 파트타임 채용 비율은 44%, 남성은 16%로 큰 격차를 보였다.

여성들의 노후 문제 큰 우려사안이다.  

남성들의 정년퇴직시 퇴직연금 즉 수퍼의 평균 적립금은 31만 달러인 반면 여성의 경우 평균 19만 6천 달러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즉, 노인 여성 빈곤 문제도 당면과제로 급부상하고 있다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것.

한편 최근 정치권에서도 큰 논란이 된 남녀 의원 구성비 역시 현격한 남녀 격차를 방증한다.

전체 연방하원의원 가운데 남성의원이 무려 71.3%, 여성 의원은 단 28.7%에 불과하다.

상원의원의 경우 남성이 61.1%, 여성 상원의원이 38.9%를 각각 차지했다.

이런 맥락에서 일부에서는 여성 의원 할당제를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을 끊임없이 제기하고 있다.

하지만 스코트 모리슨 연방총리는 인위적인 여성 의원 수 배가 방안에는 난색을 표명했다.

노동당의 부당수이며 예비여성장관인 타냐 플리버세크 의원은 "남녀평등 격차 해소는 자유당 내의 독소적인 여성 배타 문화 부터 척결돼야 한다"고 직격했다.

하지만 여성들의 경제적 안정 문제 역시 악화일로다.

특히 남성들의 정년퇴직시 퇴직연금 즉 수퍼의 평균 적립금은 31만 달러인 반면 여성의 경우 평균 19만 6천 달러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