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치솟는 시중 휘발유 가격…정부, 안정 대책 골몰

영문을 알 수 없는 시중 휘발유 가격 폭등 추세에 운전자들이 분노하는 분위기다.

시중 주유소에서 무연 고급 휘발유 가격이 리터당 1달러 90센트 선을 돌파하는 등 시드니 등 주요 주도의 휘발유 가격은 4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다.

주요 대도시의 이같은 휘발유 가격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약 12% 포인트 폭등한 수치다.

이런 분위기를 인식한듯 연방정부는 “현재의 휘발유 가격 폭등이 휘발유 공급사들의 농간에 의해 조작된 사실이 확인되면 강경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스코트 모리슨 연방총리는 “휘발유 공급업체들이 운전자들을 바가지 씌우고 있는 것인지의 여부를 철저히 가리겠다”고 덧붙였다.

연방정부 산하의 소비자 보호기구인 호주 경쟁 및 소비자 위원회(ACCC)의 로드 심스 위원장은 “운전자들이 평소보다 리터 당 3센트를 더 지불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진단했다.

그는 “우리의 견해로는 리터당 2~3센트의 이윤은 너무 높다”라며 “이는 4억에서 6억 달러에 이르는 돈으로 호주 운전자들에게 엄청난 금액”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조쉬 프라이든버그 연방재무장관은 휘발유 가격 안정을 위해 소비자 감시 단체의 적극적인 활용 방안을 제시했다.

그는 한 방송사와의 대담에서 “호주 달러화의 강세와 국제 유가 등 상당 부분 해외 영향을 받고 있지만 국내 기업들이 소비자들에게 불이익을 안기고 있다면 정부 차원의 개입은 불가피하다”고 경고했다.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