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원내이션당, 이민자 유입량 ‘반토막 축소’ 촉구

원내이션당이 기존의 이민자 유입량을 반토막 수준으로 축소할 것을 촉구했다.

이중국적으로 상원의원 직에서 물러난 후 차기 연방총선을 통해 정치 재개를 노리고 있는 말콤 로버츠 전 상원의원은 “호주의 현 연간 이민자 유입량은 과다하다”면서 “이민을 기술 이민자와 그 가족에 초점을 맞추고 그 수는 연 7만 명 정도로 격감시킬 것”을 촉구했다.

호주의 현 연 이민 쿼터는 2011년 이후 19만 명 정도로 설정돼 왔지만 지난 2017/18 회계연도의 이민자 유입수는 10년래 최저치인 16만3천명에 그친 바 있다.

말콤 로버츠 씨이에도 자유당의 토니 애벗 전 총리를 비롯한 당내 보수 계파 의원들도 이민 감축 요구를 꾸준히 제기하고 있다.

퀸슬랜드 주에서 원내이션당과 경쟁하고 있는 봅 캐터 의원의 캐터 오스트레일리아 당 소속의 한 인사는 사실상의 백호주의로의 복귀를 주창하며 “이민선별정책에 대한 국민투표 실시”를 제안해 파문을 일으킨 바 있다.  

이민부의 새 수장 데이비드 콜먼 장관은 아직 연간 이민자 유입량의 적정선에 대한 언급을 유보하고 있다.

한편 말콤 로버츠 씨는 내년 연방총선에서 원내이션당의 상원 1번 후보로 등록할 가능성이 높다.

©TOP Digital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