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11월 24일 빅토리아 주총선 사전투표율 역대 최고 전망

오는 11월 24일 실시되는 빅토리아 주총선의 사전 투표율이 기록적으로 치솟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정치권의 비상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빅토리아주 선거관리위원회는 “현재의 추세대로 사전 투표율이 높아질 경우 선거 당일 저녁에 75% 가량의 개표집계가 가능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빅토리아주 선관위는 “이런 점을 고려해 현재 선거 당일 저녁 주하원 선거에 대해 75%의 개표 완료 목표를 설정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4 빅토리아 주총선의 경우 선거 당일 65%의 개표를 완료한 바 있다.

선관위는 현재 등록 유권자의 50% 가량이 사전투표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관련 법 개정으로 등록된 유권자들은 오는 11월 12일부터 사전투표에 참여할 수 있으며 사전투표의 명분도 요구되지 않는다.

한편 빅토리아 주는 이번 주총선을 앞두고 후보들의 홍보용 현수막의 크기와 양도 통제하게 되며 투표소 근접 제한 조치도 이뤄진다.

빅토리아 주 선관위는 원만한 투표 절차와 신속한 개표작업을 위해 총 2만5천여명의 투표 관리 요원을 2만5천명 선발할 계획이며 총 1795곳의 투표소를 운용할 방침이다.

빅토리아 주총선의 유권자 수는 420만 명 가량으로 추산된다.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