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시드니 댄스 뮤직 페스티벌 마약 참사 재현

’마약 과다 복용청년 관객 2 사망, 13 입원, 700여명 현장 치료

시드니에서 15일 열린 댄스 뮤직 페스티벌에서 마약을 과다복용한 것으로 의심되는 2명이 숨지고 13명이 입원하는 등 아비규환의 상황이 발생했다.

현지 경찰은 이날 시드니 서부 펜리스의 인터내셔널 레가타 센터에서 관중 3만여 명이 운집한 가운데 열린 '데프콘 1' 댄스 뮤직 페스티벌에서 마약을 과다복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23세 남성과 21세 여성이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들 외에 13명이 입원했으며 이 가운데 2명은 위독한 상태다. 이 밖에도 700여 명이 현장에서 의료지원을 받았다.

 경찰은 이 사건 직후 마약공급 혐의로 10명을 기소했다. 이들 가운데 10대 2명은 이번 축제에 마약의 한 종류인 MDMA(엑스터시) 120캡슐을 가지고 온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뉴사우스웨일즈 주정부의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언 주총리는 즉각 “이 페스티벌을 폐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베레지클리언 주총리는 "우리는 이 축제를 폐지하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할 것"이라며 "나는 이러한 사건이 또다시 일어나기를 바라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축제는 2009년부터 매년 열리고 있는 행사로, 2013년과 2015년에도 20대 남성 2명이 이 축제에 참석했다가 숨진 바 있다. 이들도 마약을 과다복용한 것으로 추정됐다.

 

©TOP Digital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