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론디 근로부 장관 “노동당, 직원 권익 보호하라”

자유당이 노동당 의원실 직원들의 근로권익 보장에 나서겠다는 이례적 상황이 연출되고 있다.

갑질, 횡령, 성희롱 의혹에 휘말린 노동당의 에마 후사 의원 감싸기에 나선 노동당에 대해 자유당 연립정부 지도부가 “노동당 의원 보좌관들의 근로권익을 보장하고, 이들의 공식 항의권을 존중하라”고 일갈했다.

자유당 연립정부의 크레이그 론디 직업부 장관은 “노동당은 에마 후사 의원 감싸기를 중단하고 그에게 온갖 갑질을 당한 것으로 주장된 전직 직원들이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하라”로 촉구했다.

크레이그 론디 장관의 이 같은 발언은 ‘직원 대상 갑질, 무단 해고, 횡령, 성희롱 등의 의혹에 직면한 에마 후사 의원에 대한 노동당의 자체 조사 결과 “의원직에서 물러나야 할 정도의 위중한 사안이 아니다”는 결론이 내려진데 대한 반응이다.

론디 장관은 “몇 개월 전 갑질 의혹 및 부당 처우 등의 문제가 제기됐을 때 노동당 차원의 대처가 이뤄졌어야 했고, 문제를 제기한 직원들이 공식 항의 절차를 밟을 수 있도록 도움이 제공됐어야 했다”고 강조했다.

즉, 주무 부서인 공정근로위원회 차원에서 개입이 이뤄졌을 경우 후사 의원의 직원들이 파면되지 않았을 것이라는 지적인 것.

이런 맥락에서 론디 장관은 “노동당의 빌 쇼튼 당수 살리기가 에마 후사 의원 감싸기로 이어졌고 이로 인해 결국 갑질 피해 직원들은 사지로 내몰린 것”이라고 말했다.

론디 장관은 “빌 쇼튼 노동당 당수가 노동당 의원실 직원들의 권익을 보호하지 않겠다면 내가 나서겠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런 점에서 에마 후사 의원의 출장비 남용 및 공금 횡령 의혹에 대해서는 연방 재정부와 의회 공금 감사국이 조사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큰 탄력을 받고 있다.

이같은 조사가 발표되자 후사 의원에 대한 의혹을 제기한 전직 의원실 직원들은 현재 이번 문제를 공정근로위원회에 제소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