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NAB, 사망 수퍼 고객에 자문료 징수 …형사 조사 가능성 대두

호주의 4대 시중은행의 한 곳인 NAB 은행이 4천여명의 사망한 수퍼 고객들을 대상으로 총 300만 달러 가량의 자문 수수료를 청구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뿐만 아니라 NAB는 수십만의 고객들에게 서비스도 제공하지 않은 상태에서 수수료만 챙겼다는 의혹으로 형사 조사를 받게 될 위기에 놓였다.

이같은 의혹에 대해 NAB 은행은 “범죄 행위에 해당하는 비리는 없다”고 반박했다.

하지만 감독기관인 호주주식투자위원회(ASIC)는 “NAB의 해당 의혹에 대해 현재 내부 감사를 벌이고 있다”면서 “110여 건의 사례에 걸쳐 위반 사례를 적절히 보고하지 않았고, 이는 형사법 저촉행위에 해당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ASIC은 또 “수퍼애뉴에이션 가입 고객에게 잘못된 수수료를 징수한 것 역시 민사상 범칙금 추징대상일 뿐만 아니라 형사법 저촉의 개연성을 남긴다”고 지적했다.

NAB의 앤드류 토번 은행장은 이같은 의혹에 대해 즉각 고객들에게 사과를 표명했지만 은행 차원의 범법 행위는 없었다고 강변했다.

NAB는 30만 명의 고객에에게 부당 수수료 징수와 관련해 1억2천만 달러의 배상금을 지불하게 되나, ASIC은 별개로 형사소송을 검토중이다.

©TOP Digital

Tags: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