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갑질, 성희롱’ 의혹 에마 후사, 차기 총선 불출마 선언…”억울하다”

보좌관 상대 수퍼 갑질, 출장비 횡령, 성희롱 등 온갖 비리 의혹에 직면한 노동당의 에마 후사 의원이 결국 차기 연방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후사 의원은 그러나 시드니 서부 끝자락 펜리스를 중심으로 한 린지(Lindsay) 지역구에서 이번 임기는 마치겠다고 밝혔다.

후사 의원은 지난 3주 동안  쏟아져 나온 모든 의혹은 “모함”이며, 능력부족으로 해고한 전직 비서관을 앞세운 거대한 음모라고 항변했다.  

그는 “나를 몰락시키기 위한 당내 우파의 모함이 분명하며, 모든 의혹은 모함이고, 내가 차기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지 않으면 음모는 끝없이 펼쳐질 것”이라고 말했다.

에마 후사 의원은 앞서 패어팩스 미디어와의 독점 인터뷰에서 “모든 것은 사실과 다르다”고 강변했다.

그는 “나의 명성과 평판은 완전히 붕괴됐지만 회복되지 못할 것이지만 나에 대한 누명을 벗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에마 후사 의원은 변호사는 최근 후사 의원의 비리 비행 의혹을 집중 보도한 언론 매체에 대해 명예훼손 소송을 제기할 것이라는 경고장을 발송한 것으로 드러났다.

에마 후사 의원은 지난 2016년 연방총선을 통해 연방의회에 입성한 이후 최근 2년 동안 비서진을 20명이나 갈아치울 정도로 마구잡이 식 ‘갑질’을 해온 의혹에 이어 퀸슬랜드 출장을 핑계로 브루노 마스 공연을 관람했다는 의혹, 가장 최근에는 같은 노동당의 핵심 중진 의원에게 연방 의사당 집무실에서 ‘부적절한 행위’를 했다는 의혹마저 제기됐다.

실제로 후사 의원에 대한 노동당 내부적 조사가 진행돼 왔고, 조사 결과 보고서가 노동당 지도부에 제출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국내 언론들은 에마 후사 의원이 의원실 직원에게 자신의 애를 돌보게 하고 강아지 용변을 치우게 하는 등 온갖 갑질을 자행했고, 2016년 연방총선 이후 최근 2년 동안 그의 갑질에 견디지 못한 의원실 직원 20명이 그의 곁을 떠난 것으로 확인됐다는 사실을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앞서 Ch7 뉴스는 에마 후사 의원의 직원 1명이 펜리스 지역에서 후사 의원의 강아지를 산책시키면서 용변을 치우는 장면을 담은 영상을 내보내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후사 의원은 현재 국고로 운영되는 정부 차량을 자시의 이혼 소송을 맡은 변호사를 만나러 가는데 사용하는 등 다양한 출장비 남용 의혹에도 내몰린 상태다.

  

©TOP Digital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