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시드니 임대 주택 공실률 13년 최고치

시드니 임대주택 공실률이 최근 13년만의 최고치에 도달했다.

부동산 동향 분석기관 SQM 리서치에 따르면 지난 6월 시드니 임대주택의 2.8%가 비어있는 것으로 파악됐고, 이같은 공실률은 지난 2005년 이후 가장 높은 수치로 파악됐다.

이같은 수치를 반영하듯 시드니의 주택 임대료는 2.2%, 유닛 임대료는 0.1% 떨어져 전국 주요 대도시 가운데 유일하게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하지만 시드니의 중간대 주택의 평균 임대료는 주당 709달러를, 그리고 유닛은 522달러로 추산돼 여전히 전국 최고치를 유지했다.

도시별로 가장 가파른 임대료 상승세를 보인 도시는 캔버라로 주택의 주세는 평균 631달러, 유닛 440달러로 지난 1년 동안 각각 13%, 6.6%의 가파른 상승세를 기록했다.

호바트의 주택의 주간 임대료는 평균 400달러로 8.5%의 상승세를 보였고 유닛은 347달러로 10.4% 치솟았다.

 

임대 주택 공실률이 가장 높은 시드니 동네는?

시드니의 주택임대시장 둔화 현상은 지역에 구분없이 보편적으로 펼쳐지고 있다.

전통적으로 임대주택 공실률이 2% 미만이었던 시드니 동부지역의 공실률마저 3.1%로 치솟았다.

시드니 하버 인접 북부 지역(lower north shore)은 무려 4.1%까지 치솟았고 힐스 지역은 최근 2년 동안에 걸쳐 4.9%까지 상승했다.

켈리빌의 임대주택공실률은 7.1%, 복스 힐은 6.9%를 보여 이 부문 최고치의 ‘불명예’를 안았다.

 SQM 리서치의 루이스 크리스토퍼 원장은 “초겨울에 임대주택 공실률이 높아지는 계절적 요인이 존재하지만 현재의 수치는 범상치 않게 높다”고 진단했다.

그는 “시드니의 임대주택 공실률이 높은 이유는 신축 아파트 공급이 급증한 현실 속에 인구 성장률은 둔화됨과 동시에 상당수의 주민들이 주거비가 싼 중소도시나 농촌지역으로 전출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시드니 임대주택 공실률 상승 이유는?

특히 퀸슬랜드 주로의 전출이 증가세인 것으로 드러났다.  

크리스토퍼 원장은 “올해 들어 주택 임대 시장은 분명 침체되고 있고 여전히 완공을 앞둔 신축 아파트가 많아 임대료는 계속 떨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여기에 이민감축 분위기에 시드니 인구 증가율이 마이너스 성장을 보일 것이라는 전망마저 더해지고 있는 것.  

퍼스와 다아윈의 임대주택 공실률은 각각 4.1%, 3.5%를 기록해 시드니보다 높게 나타났다.

그나마 퍼스의 경우 지난해 6월에 기록한 5.4%에서 큰 폭의 하락곡선을 그렸다.

멜버른과 아들레이드의 임대주택 공실률은 2%에 못미쳤고, 캔버라나 호바트의 경우는 1% 미만으로 공실률이 현실적으로 제로에 근접했다.

반면 퀸슬랜드의 주도 브리즈번 시의 경우 전입인구가 늘면서 임대 주택 공실률이 최근 12개월 동안 3.6%에서 3%로 떨어졌다.

흥미로운 점은 임대주택의 공실률 상승뿐만 아니라 주거자가 없는 비임대 주택도 증가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살지도, 살게하지도 않는’ 주택도 증가

임대 주택 공실률이 높아짐과 동시에 사람이 살지도 않고 살게하지도 않는 빈집도 계속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정부 자료에 따르면 전국의 주택 10채 가운데 1채는 사실상 빈 집이며, 이는 대부분 해외 투자자 소유인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2016년 인구조사 결과 전국적으로 108만9천여 채(11.2%)의  주거용 부동산이 빈집 상태로 파악돼 5년전 대비 0.5% 포인트의 증가세를 보였다.

하지만 시드니와 멜버른의 빈집 비율은 5년전 대비 각각 15%, 19%의 높은 증가율을 보인 바 있다.

이에 대해 NSW 대학의 도시개발전문학자 할 포우슨 교수는 “부풀려진 수치”라고 단정지으며 “일시적으로 비어있는 집들이 대거 포함됐기 때문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다양한 연구 결과를 유추하면 시드니에 사람이 살지 않는 투기성 주택은 6만8천여 채로 추산된다”고 주장했다.

 포우슨 교수는 “빈집 수치가 과도하게 부풀려졌다 해도 시드니와 멜버른의 수많은 노숙자, 무주택자, 주택 임대난 등을 고려하면 잔혹하기 짝이 없는 쓰라린 현실이다”라고 개탄했다 .

포우슨 교수는 “시드니와 멜버른 뿐만 아니라 런던과 뱅쿠버의 경우 최고급 고층 아파트에 매일 저녁마다 불이 꺼진 비싼 아파트들이 서민들의  소외감과 허탈감을 증폭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런 문제가 해외 투자자들에 의해 더욱 부추겨진다는 것은 더 큰 문제를 내포한다”고 강변했다. 

정부의 빈집 단속 강화

지난해 11월 연방의회는 “해외 부동산 투자자들이 소유한 주거용 부동산에 아무도 살지 않고 비어있을 경우 연 최고 5500달러의 범칙금을 국세청이 부과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한다”는 법안을 통과시킨 바 있다.

이에 대해 호주국세청(ATO ) 측은 “외국인 투자 검토위원회(Foreign Investment Review Board)의 절차에 근거해 국내에서 부동산을 매입한  해외 투자자들에 대해서는 매년 ‘빈집 과태료’ 관련 신고서 작성이 의무화된다”고 밝혔다.

ATO 관계자는 “빈집 과태료가 납부되지 않을 경우 향후 해당 부동산에 대한 압류가 설정되며, 연방재무부도 추징권한이 부여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해당 신고서를 작성하지 않을 경우에는 최고 5만2500달러의 범칙금에 직면할 수 있게 된다.

실제로 정부의 이같은 움직임이 결국 부동산 시장에 찬물을 끼얹는 결과를 촉발시켰다는 지적도 팽배하다.

부동산 업계의 한 관계자는 “정부의 해외 투자자들에 대한 규제가 시행되면서 중국계 투자자들이 호주에서 모두 사라졌다”며 극단적인 반응을 보였다.

Tags: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