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호주 빈부 격차 심화…상위 1% 2주 소득, 최하위 5% 연소득과 동등

호주의 소득 최상위 1%가 2주 동안 벌어들이는 소득은 최하위 5%의 연간 소득에 맞먹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사우스웨일즈 대학과 호주사회복지협의회(ACOSS)가 발표한 ‘2018 호주 불평등 보고서’에 따르면 호주에서 부의 불공정한 분배가 심화되면서 빈부격차는 더욱 벌어졌다.  
국내 소득 최상위 계층이 한주간 동안 벌어들이는 소득은 약 $11,682인 반면 최하위 계층의 저소득층의 일주일 소득은 불과  $436에 불과했다.

즉, 최상위 계층의 소득은 최저소득층의 27배에 달했다.

호주 통계청 자료를 바탕으로 분석한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호주의 소득 불균형 현상은 2000년에서 2008년까지 증가 곡선을 그리다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정점을 찍었다.

또한 ‘부의 격차’는 2003년부터 2015년 사이에 각별히 심화된 것으로 분석됐다.

이 기간 동안 상위 소득층 20%의 평균 재산은 53% 증가한 반면에, 하위 소득 계층 20%의 재산은 오히려 9%가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호주의 부유층 가정의 평균재산은 290만 달러인 반면 저소득층의 평균 재산은 3만 달러에 불과했다.

호주사회복지협의회(ACOSS)의 카산드라 골디 위원장은 “호주가 경제 호황을 누린 수십 년 간 호주의 소득 불균형은 더욱 심화돼 왔고, 경제 침체기에도 이런 현상은 더욱 뚜렷해졌다”면서 “호주의 소득 불균형 문제는 경제가 상황이 호황이거나 불황이거나 상관없이 악화됐다”고 지적했다.

골디 위원장은 “이처럼 심화되고 있는 소득 불균형 현상을 전체의 성장을 위해 불가피한 파생물로 받아들여서는 안된다”고 지적하며, 정부와 기업, 노조, 지역 사회가 불평등을 막기 위해 협력해서 불평등을 해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TOP Digital

Tags: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